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관영매체 “군용기 침범 불가피”
입력 2017.01.11 (19:06) 수정 2017.01.11 (19:1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중국 군용기들이 한국 방공식별구역을 대거 침범한 데 대해 중국 관영매체가 중국군 활동 영역 확대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정기적인 훈련이라고 명확히 밝혔음에도 일본과 한국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며 중국 해군과 공군 규모가 커지면서 활동 영역의 확대는 피할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 中 관영매체 “군용기 침범 불가피”
    • 입력 2017-01-11 19:07:50
    • 수정2017-01-11 19:18:27
    뉴스 7
중국 군용기들이 한국 방공식별구역을 대거 침범한 데 대해 중국 관영매체가 중국군 활동 영역 확대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정기적인 훈련이라고 명확히 밝혔음에도 일본과 한국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며 중국 해군과 공군 규모가 커지면서 활동 영역의 확대는 피할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