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기문 귀국 후 일정 공개…새누리 “대규모 토론”
입력 2017.01.11 (19:10) 수정 2017.01.11 (19:2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일 귀국하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측이 귀국후 일정을 공개했습니다.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정현 전 대표의 탈당계를 반려하겠다고 했다가, 당내 반발에 한번 더 논의하겠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대선 경선 규칙 논의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력 대권 주자인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측이 기자간담회를 갖고 반 전 총장의 귀국 이후 일정을 소개했습니다.

<녹취> 이도운(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대변인) : "일단 가장 필요한 거는 돌아와서 현장에서 국민들 목소리 듣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적어도 설 연휴까지는 거기에 초점을 맞추고..."

반 전 총장은 내일 입국 직후 국민화합 등을 강조하는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모레는 서울 현충원을 찾아 전직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14일에는 충북 음성 꽃동네와 충북 충주를 잇따라 방문할 예정입니다.

앞으로 전남 진도 팽목항과 경남 김해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도 두루 방문하기로 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대규모 토론회를 열고 인적 쇄신을 빨리 끝내겠다며 중단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다만,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앞서 탈당계를 제출했던 이정현 전 대표와 정갑윤 의원은 책임지는 모습을 보였다며 탈당계를 반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의원들의 반발이 잇따랐고, 인 위원장은 비대위에서 논의한 뒤 결정을 따르겠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오는 25일 대통령 선거 당내 경선 출마선언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당내 대선주자들의 대리인들을 불러모아 경선 규칙 조율에 돌입했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측 대리인이 지도부의 중립성을 문제 삼으며 불참해 불참해 시작부터 진통을 겪었습니다.

15일 전당대회를 앞둔 국민의당은 수도권 지역에서 시도당 개편대회를 잇따라 열고 시도당 위원장 선출을 마감합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반기문 귀국 후 일정 공개…새누리 “대규모 토론”
    • 입력 2017-01-11 19:12:33
    • 수정2017-01-11 19:21:29
    뉴스 7
<앵커 멘트>

내일 귀국하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측이 귀국후 일정을 공개했습니다.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정현 전 대표의 탈당계를 반려하겠다고 했다가, 당내 반발에 한번 더 논의하겠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대선 경선 규칙 논의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력 대권 주자인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측이 기자간담회를 갖고 반 전 총장의 귀국 이후 일정을 소개했습니다.

<녹취> 이도운(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대변인) : "일단 가장 필요한 거는 돌아와서 현장에서 국민들 목소리 듣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적어도 설 연휴까지는 거기에 초점을 맞추고..."

반 전 총장은 내일 입국 직후 국민화합 등을 강조하는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모레는 서울 현충원을 찾아 전직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14일에는 충북 음성 꽃동네와 충북 충주를 잇따라 방문할 예정입니다.

앞으로 전남 진도 팽목항과 경남 김해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도 두루 방문하기로 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대규모 토론회를 열고 인적 쇄신을 빨리 끝내겠다며 중단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다만,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앞서 탈당계를 제출했던 이정현 전 대표와 정갑윤 의원은 책임지는 모습을 보였다며 탈당계를 반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의원들의 반발이 잇따랐고, 인 위원장은 비대위에서 논의한 뒤 결정을 따르겠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오는 25일 대통령 선거 당내 경선 출마선언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당내 대선주자들의 대리인들을 불러모아 경선 규칙 조율에 돌입했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측 대리인이 지도부의 중립성을 문제 삼으며 불참해 불참해 시작부터 진통을 겪었습니다.

15일 전당대회를 앞둔 국민의당은 수도권 지역에서 시도당 개편대회를 잇따라 열고 시도당 위원장 선출을 마감합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