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권 ‘공동경선’·‘공동후보론’ 부상…文 대세론 견제
입력 2017.01.11 (19:48) 수정 2017.01.11 (20:19) 정치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선 주자인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의원이 잇따라 야권 '공동경선'과 '공동후보론'을 들고 나왔다.

박 시장은 11일(오늘) 광주시의회 기자회견에서 "대통령 선거 본선에서 이길 수 있는 후보를 선출하기 위해서는 야권의 공동경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도 이날 국회 토론회에서 "애초에 야권 각 정당이 다 함께 참여해서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며 '야권공동후보론'을 주장했다.

박 시장이 제시한 방안은 민주당 후보를 뽑기 위한 당 차원의 경선이 아니라, 경선단계에서부터 국민의당이나 정의당 등이 함께 참여해 단일화된 후보를 뽑는 방식이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결과에 따라 조기대선 가능성이 커진 상황에서, 각 당이 따로 대선후보를 선정한 뒤 후보단일화나 연대를 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하다는 것이 박 시장의 생각이다.

박 시장은 "야권이 분열된 경우에는 연대를 이뤄야 하는데 시간이 없다"며 "과거 공동경선을 통해 후보를 선출한 사례도 있고 법률상으로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민주당 내 일부 비문(비문재인) 진영과 국민의당 내 일부 호남 중진 등 사이에서 제기된 '원샷경선론'과 맞닿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이 주장한 '야권공동후보'도 비슷한 맥락이다. 각 정당별로 후보를 뽑아놓고 단일화하는 과정 자체가 매우 어려운 데다 후보단일화 과정이 소모적 경쟁을 유발하고 그 후폭풍이 크다는 점에서 처음부터 야권 공동의 후보를 선출하자는 것이다.

김 의원은 "야권이 하나로 뭉치지 않으면 정권교체도 불투명하다. 국가 위기 관리를 대통령 한 사람, 대통령을 낸 일부 정치세력이나 한 정당에 맡기는 건 위험을 자초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나 다른 주자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어 야권 공동후보 구상이 현실화할 가능성은 아직 크지 않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측은 야권 공동후보론에 대해 "택도 없는 소리다. 국민에게 감동 없는 정치공학적 연대를 반대해왔다"면서 "전혀 고려대상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 야권 ‘공동경선’·‘공동후보론’ 부상…文 대세론 견제
    • 입력 2017-01-11 19:48:46
    • 수정2017-01-11 20:19:28
    정치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선 주자인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의원이 잇따라 야권 '공동경선'과 '공동후보론'을 들고 나왔다.

박 시장은 11일(오늘) 광주시의회 기자회견에서 "대통령 선거 본선에서 이길 수 있는 후보를 선출하기 위해서는 야권의 공동경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도 이날 국회 토론회에서 "애초에 야권 각 정당이 다 함께 참여해서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며 '야권공동후보론'을 주장했다.

박 시장이 제시한 방안은 민주당 후보를 뽑기 위한 당 차원의 경선이 아니라, 경선단계에서부터 국민의당이나 정의당 등이 함께 참여해 단일화된 후보를 뽑는 방식이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결과에 따라 조기대선 가능성이 커진 상황에서, 각 당이 따로 대선후보를 선정한 뒤 후보단일화나 연대를 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하다는 것이 박 시장의 생각이다.

박 시장은 "야권이 분열된 경우에는 연대를 이뤄야 하는데 시간이 없다"며 "과거 공동경선을 통해 후보를 선출한 사례도 있고 법률상으로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민주당 내 일부 비문(비문재인) 진영과 국민의당 내 일부 호남 중진 등 사이에서 제기된 '원샷경선론'과 맞닿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이 주장한 '야권공동후보'도 비슷한 맥락이다. 각 정당별로 후보를 뽑아놓고 단일화하는 과정 자체가 매우 어려운 데다 후보단일화 과정이 소모적 경쟁을 유발하고 그 후폭풍이 크다는 점에서 처음부터 야권 공동의 후보를 선출하자는 것이다.

김 의원은 "야권이 하나로 뭉치지 않으면 정권교체도 불투명하다. 국가 위기 관리를 대통령 한 사람, 대통령을 낸 일부 정치세력이나 한 정당에 맡기는 건 위험을 자초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나 다른 주자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어 야권 공동후보 구상이 현실화할 가능성은 아직 크지 않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측은 야권 공동후보론에 대해 "택도 없는 소리다. 국민에게 감동 없는 정치공학적 연대를 반대해왔다"면서 "전혀 고려대상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