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아프간 하루 4차례 폭탄 테러…최소 56명 사망
입력 2017.01.11 (20:31) 수정 2017.01.11 (20:54)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아프가니스탄에서 어제 하루에만 4차례 테러가 발생해 최소 56명이 숨졌습니다.

수도 카불의 의사당 근처에서 2차례 연쇄 폭탄 공격이 발생해 최소 38명이 숨지고 80여 명이 다쳤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녹취> 목격자 : "일하는 도중 엄청난 폭발음을 들었어요. 저는 주저앉았고, (폭발로 인해) 부서진 콘크리트 잔해들이 날아왔어요"

퇴근 시간을 맞아 많은 의회 직원들이 건물을 나서는 순간 폭탄이 터져 피해가 더 컸습니다.

이 공격 후 무장단체 탈레반 대변인은 자신들의 소행임을 주장했습니다.

아프가니스탄의 남부 칸다하르 주와 헬만드 주에서도 각각 폭탄 공격이 일어나 아프간 주재 아랍에미리트 외교관 5명을 포함, 최소 18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아프간 하루 4차례 폭탄 테러…최소 56명 사망
    • 입력 2017-01-11 20:32:59
    • 수정2017-01-11 20:54:41
    글로벌24
아프가니스탄에서 어제 하루에만 4차례 테러가 발생해 최소 56명이 숨졌습니다.

수도 카불의 의사당 근처에서 2차례 연쇄 폭탄 공격이 발생해 최소 38명이 숨지고 80여 명이 다쳤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녹취> 목격자 : "일하는 도중 엄청난 폭발음을 들었어요. 저는 주저앉았고, (폭발로 인해) 부서진 콘크리트 잔해들이 날아왔어요"

퇴근 시간을 맞아 많은 의회 직원들이 건물을 나서는 순간 폭탄이 터져 피해가 더 컸습니다.

이 공격 후 무장단체 탈레반 대변인은 자신들의 소행임을 주장했습니다.

아프가니스탄의 남부 칸다하르 주와 헬만드 주에서도 각각 폭탄 공격이 일어나 아프간 주재 아랍에미리트 외교관 5명을 포함, 최소 18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