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콜롬비아 계곡 다리 끊어져 11명 추락사…“중량 초과”
입력 2017.01.11 (20:33) 수정 2017.01.11 (20:54)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콜롬비아에서 계곡을 잇는 다리가 끊어져 최소 11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습니다.

콜롬비아 중부에 위치한 엘 카르멘 산림보호구역에서 나무판자를 로프로 엮은 현수교의 한쪽 줄이 끊어지면서 다리에 있던 사람들이 10m 높이의 협곡 아래로 추락했습니다.

붕괴 원인은 중량 초과때문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녹취> 지역 주민 : "다리 상태가 매우 나빴어요. 주말 평균 약 5천여 명이 다리를 지나갔어요"

당시 다리에는 30여 명이 있었지만, 인원 초과를 감시하는 안전관리자는 한 명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콜롬비아 계곡 다리 끊어져 11명 추락사…“중량 초과”
    • 입력 2017-01-11 20:32:59
    • 수정2017-01-11 20:54:42
    글로벌24
콜롬비아에서 계곡을 잇는 다리가 끊어져 최소 11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습니다.

콜롬비아 중부에 위치한 엘 카르멘 산림보호구역에서 나무판자를 로프로 엮은 현수교의 한쪽 줄이 끊어지면서 다리에 있던 사람들이 10m 높이의 협곡 아래로 추락했습니다.

붕괴 원인은 중량 초과때문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녹취> 지역 주민 : "다리 상태가 매우 나빴어요. 주말 평균 약 5천여 명이 다리를 지나갔어요"

당시 다리에는 30여 명이 있었지만, 인원 초과를 감시하는 안전관리자는 한 명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