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공태 “부산 소녀상 철거, 재일동포 공통된 생각”
입력 2017.01.13 (00:17) 국제
재일본대한민국민단(재일민단) 중앙본부의 오공태 단장이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에 대해 12일 철거를 거론해 논란이 예상된다.

재일민단에 따르면 오 단장은 이날 신년회 인사말을 통해 "작년 연말에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됐고 이에 항의해 일본 정부는 강력하게 대항 조치를 했다"고 말을 꺼냈다.

오 단장은 "한국과 일본, 국가 간의 약속이 이처럼 쉽게 깨어지면 안 된다"고 주장한 뒤 "이번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는 것이 100만 재일동포의 공통된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재작년 (위안부 관련 한일) 합의는 양국 정부가 고충을 겪은 끝에 선택한 결과이며 양국의 관계발전을 위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한일 간 냉랭한 관계 사이에서 힘들게 지내고 있는 우리에게는 갈망하던 합의였고 이후 조금씩 관계가 개선돼 오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지금이야말로 한일 간 합의가 성실한 태도로 이행되지 않으면 이 문제는 영원히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며 "다시 냉랭한 양국관계가 시작된다면 우리 동포들은 어떻게 되겠는가"라면서 "또다시 목소리를 죽이고 살아가야 하겠느냐"고 말했다.

오 단장은 "국민 여러분의 냉정하고 현명한 판단과 일본 정부가 냉정하게 대처하기를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오 단장은 이러한 입장을 향후 한국을 방문해 정부 측에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후 지지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내에서의 반발이 예상되지만 각오하고 있다"며 "양국관계 악화에 의한 가장 큰 피해자는 재일동포"라고 주장했다.
  • 오공태 “부산 소녀상 철거, 재일동포 공통된 생각”
    • 입력 2017-01-13 00:17:55
    국제
재일본대한민국민단(재일민단) 중앙본부의 오공태 단장이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에 대해 12일 철거를 거론해 논란이 예상된다.

재일민단에 따르면 오 단장은 이날 신년회 인사말을 통해 "작년 연말에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됐고 이에 항의해 일본 정부는 강력하게 대항 조치를 했다"고 말을 꺼냈다.

오 단장은 "한국과 일본, 국가 간의 약속이 이처럼 쉽게 깨어지면 안 된다"고 주장한 뒤 "이번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는 것이 100만 재일동포의 공통된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재작년 (위안부 관련 한일) 합의는 양국 정부가 고충을 겪은 끝에 선택한 결과이며 양국의 관계발전을 위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한일 간 냉랭한 관계 사이에서 힘들게 지내고 있는 우리에게는 갈망하던 합의였고 이후 조금씩 관계가 개선돼 오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지금이야말로 한일 간 합의가 성실한 태도로 이행되지 않으면 이 문제는 영원히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며 "다시 냉랭한 양국관계가 시작된다면 우리 동포들은 어떻게 되겠는가"라면서 "또다시 목소리를 죽이고 살아가야 하겠느냐"고 말했다.

오 단장은 "국민 여러분의 냉정하고 현명한 판단과 일본 정부가 냉정하게 대처하기를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오 단장은 이러한 입장을 향후 한국을 방문해 정부 측에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후 지지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내에서의 반발이 예상되지만 각오하고 있다"며 "양국관계 악화에 의한 가장 큰 피해자는 재일동포"라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