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종범 외압에 금융위, 광고 계약 파기
입력 2017.01.13 (06:21) 수정 2017.01.13 (07: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금융 정책을 좌지우지하는 금융위원회도 안종범 전 수석의 말 한마디에 쩔쩔맸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업체를 바꾸라는 외압에 시사회까지 마친 광고 계약마저 파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녹취> "핀테크는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금융위원회가 제작비 1억 원을 들여 만든 광고입니다.

원래 이 광고는 '컴투게더' 라는 제작사에서 맡았습니다.

그런데 광고 제작이 거의 끝나갈 무렵, 금융위는 갑자기 업체를 바꿔버립니다.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외압때문이었습니다.

<녹취> 한상규('컴투게더'대표/국회 국조특위) : "기립박수까지 치시고 잘 만들었다고 청와대에 빨리 보고하고 온에어(방송) 시키자고 했는데 씨에프를 보지도 않은 안 수석이 거기와는 하지 말라 지시해서..."

광고를 맡았던 '컴투게더'가, 포스코 계열 광고회사 지분을 내놓으라는 차은택씨의 요구를 거부한 게 화근이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매각과정에 문제가 있다며 살펴 보라는 지시를 하고, 안종범 전 수석이 나섰다는 정황이 재판과정에서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금융위 관계자는 '컴투게더를' 광고 업체로 선정하지 말라는 안 전수석의 지시를 전달 받았다고 뒤늦게 털어놨습니다.

결국 금융위는 시사회까지 마친 광고 계약을 파기했고, 스스로 계약을 파기한 이 광고업체를 위해 금융공기업인 예금보험공사 광고를 주선해주는 촌극까지 벌였습니다.

정권 실세의 말한마디에 뒤바뀐 광고 계약.

국회 정무위는 감사원 감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안종범 외압에 금융위, 광고 계약 파기
    • 입력 2017-01-13 06:22:29
    • 수정2017-01-13 07:04:1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금융 정책을 좌지우지하는 금융위원회도 안종범 전 수석의 말 한마디에 쩔쩔맸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업체를 바꾸라는 외압에 시사회까지 마친 광고 계약마저 파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녹취> "핀테크는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금융위원회가 제작비 1억 원을 들여 만든 광고입니다.

원래 이 광고는 '컴투게더' 라는 제작사에서 맡았습니다.

그런데 광고 제작이 거의 끝나갈 무렵, 금융위는 갑자기 업체를 바꿔버립니다.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외압때문이었습니다.

<녹취> 한상규('컴투게더'대표/국회 국조특위) : "기립박수까지 치시고 잘 만들었다고 청와대에 빨리 보고하고 온에어(방송) 시키자고 했는데 씨에프를 보지도 않은 안 수석이 거기와는 하지 말라 지시해서..."

광고를 맡았던 '컴투게더'가, 포스코 계열 광고회사 지분을 내놓으라는 차은택씨의 요구를 거부한 게 화근이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매각과정에 문제가 있다며 살펴 보라는 지시를 하고, 안종범 전 수석이 나섰다는 정황이 재판과정에서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금융위 관계자는 '컴투게더를' 광고 업체로 선정하지 말라는 안 전수석의 지시를 전달 받았다고 뒤늦게 털어놨습니다.

결국 금융위는 시사회까지 마친 광고 계약을 파기했고, 스스로 계약을 파기한 이 광고업체를 위해 금융공기업인 예금보험공사 광고를 주선해주는 촌극까지 벌였습니다.

정권 실세의 말한마디에 뒤바뀐 광고 계약.

국회 정무위는 감사원 감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