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등학생용 ‘어린이 화장품’ 생긴다
입력 2017.01.13 (08:47) 수정 2017.01.13 (09:06) 사회
'어린이 화장품'이 공식적으로 나온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현재 12개로 나뉜 화장품 유형에 '어린이용 제품류'를 새로 추가해 오는 9월부터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어린이용 화장품에는 로션과 크림, 오일 등이 포함된다.

식약처는 신설되는 어린이 화장품을 사용할 수 있는 연령 범위를 만 13세 이하의 초등학생으로 설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화장품 제조사들은 앞으로 이들 어린이 화장품을 만들 때 알레르기를 유발할 우려가 있는 물질이 들어있을 경우 의무적으로 기재·표시해야 한다.

기존 화장품 유형에는 ▲ 영유아용(만 3세 이하의 어린이용) ▲ 목욕용 ▲ 인체 세정용 ▲ 눈 화장용 ▲ 방향용 ▲ 두발 염색용 ▲ 색조 화장용 ▲ 두발용 ▲ 손발톱용 ▲ 면도용 ▲ 기초화장용 ▲ 체취 방지용 제품류가 있다.

이에 앞서 식약처는 지난해 초 '소중한 내 피부를 위한 똑똑한 화장품 사용법'이란 책자를 발간해 전국 초·중·고등학교에 배포했다.

어린이와 청소년 사이에서 화장이 보편화한 현실을 반영해 화장품의 올바른 사용방법을 소개하기 위한 조치다.

식약처는 책자에서 화장품 용기나 포장 겉면에 적혀 있는 함유성분, 사용법, 사용시 주의사항 등을 확인하고 사용 목적, 피부 상태, 성별 등을 고려해 자신에게 맞는 화장품을 골라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민감한 피부일 경우에는 화장품을 사기 전에 귀밑 등 피부에 적은 양의 샘플을 발라 이상 반응이 있는지 확인하도록 충고했다.

무엇보다 피부를 아름답게 가꾸려면 규칙적으로 자고 일어나며 채소, 과일 등의 음식을 골고루 먹고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고 식약처는 강조했다. 또 적당한 운동으로 땀을 내고, 머리부터 발끝까지 제대로 씻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초등학생용 ‘어린이 화장품’ 생긴다
    • 입력 2017-01-13 08:47:46
    • 수정2017-01-13 09:06:59
    사회
'어린이 화장품'이 공식적으로 나온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현재 12개로 나뉜 화장품 유형에 '어린이용 제품류'를 새로 추가해 오는 9월부터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어린이용 화장품에는 로션과 크림, 오일 등이 포함된다.

식약처는 신설되는 어린이 화장품을 사용할 수 있는 연령 범위를 만 13세 이하의 초등학생으로 설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화장품 제조사들은 앞으로 이들 어린이 화장품을 만들 때 알레르기를 유발할 우려가 있는 물질이 들어있을 경우 의무적으로 기재·표시해야 한다.

기존 화장품 유형에는 ▲ 영유아용(만 3세 이하의 어린이용) ▲ 목욕용 ▲ 인체 세정용 ▲ 눈 화장용 ▲ 방향용 ▲ 두발 염색용 ▲ 색조 화장용 ▲ 두발용 ▲ 손발톱용 ▲ 면도용 ▲ 기초화장용 ▲ 체취 방지용 제품류가 있다.

이에 앞서 식약처는 지난해 초 '소중한 내 피부를 위한 똑똑한 화장품 사용법'이란 책자를 발간해 전국 초·중·고등학교에 배포했다.

어린이와 청소년 사이에서 화장이 보편화한 현실을 반영해 화장품의 올바른 사용방법을 소개하기 위한 조치다.

식약처는 책자에서 화장품 용기나 포장 겉면에 적혀 있는 함유성분, 사용법, 사용시 주의사항 등을 확인하고 사용 목적, 피부 상태, 성별 등을 고려해 자신에게 맞는 화장품을 골라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민감한 피부일 경우에는 화장품을 사기 전에 귀밑 등 피부에 적은 양의 샘플을 발라 이상 반응이 있는지 확인하도록 충고했다.

무엇보다 피부를 아름답게 가꾸려면 규칙적으로 자고 일어나며 채소, 과일 등의 음식을 골고루 먹고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고 식약처는 강조했다. 또 적당한 운동으로 땀을 내고, 머리부터 발끝까지 제대로 씻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