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외교팀 지금처럼 하면 중국과 무력 충돌”
입력 2017.01.13 (11:33) 수정 2017.01.13 (11:38) 국제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의 국무장관 내정자인 렉스 틸러슨이 중국에 대해 거침없는 비난을 쏟아내자 중국 관영 매체들이 트럼프 취임 후에도 미국 외교팀이 이런 식으로 나오면 중국과 무력 충돌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영 환구시보는 13일 사평에서 틸러슨 내정자가 남중국해 문제 등을 거론하며 중국을 비난한 것에 대해 "중국은 그가 시끄럽게 떠드는 말이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확신할 만큼 충분한 힘이 있다"면서 "미국이 남중국해에서 대규모 전쟁을 계획하지 않는 한 이 지역에서 중국을 막으려는 어떤 시도도 어리석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미국은 남중국해를 지배할 절대적인 힘이 없으며 틸러슨은 전 엑슨모빌 최고경영자로 유가와 환율에만 관심이 있어 보인다"면서 "틸러슨의 말은 합법성도 부족한데 중국이 남중국해 접근이 허용되지 않는다면 베트남과 필리핀도 마찬가지인가?"라고 반문했다.

환구시보는 "트럼프가 아직 취임하지 않아 중국은 트럼프 진영이 극단적인 견해를 피력할 때마다 자제해왔다"면서 "틸러슨의 남중국해 관련 발언은 황당하며 트럼프 외교팀이 현재처럼 향후 미·중 관계를 만들어간다면 양국은 무력 충돌을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 “트럼프 외교팀 지금처럼 하면 중국과 무력 충돌”
    • 입력 2017-01-13 11:33:43
    • 수정2017-01-13 11:38:11
    국제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의 국무장관 내정자인 렉스 틸러슨이 중국에 대해 거침없는 비난을 쏟아내자 중국 관영 매체들이 트럼프 취임 후에도 미국 외교팀이 이런 식으로 나오면 중국과 무력 충돌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영 환구시보는 13일 사평에서 틸러슨 내정자가 남중국해 문제 등을 거론하며 중국을 비난한 것에 대해 "중국은 그가 시끄럽게 떠드는 말이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확신할 만큼 충분한 힘이 있다"면서 "미국이 남중국해에서 대규모 전쟁을 계획하지 않는 한 이 지역에서 중국을 막으려는 어떤 시도도 어리석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미국은 남중국해를 지배할 절대적인 힘이 없으며 틸러슨은 전 엑슨모빌 최고경영자로 유가와 환율에만 관심이 있어 보인다"면서 "틸러슨의 말은 합법성도 부족한데 중국이 남중국해 접근이 허용되지 않는다면 베트남과 필리핀도 마찬가지인가?"라고 반문했다.

환구시보는 "트럼프가 아직 취임하지 않아 중국은 트럼프 진영이 극단적인 견해를 피력할 때마다 자제해왔다"면서 "틸러슨의 남중국해 관련 발언은 황당하며 트럼프 외교팀이 현재처럼 향후 미·중 관계를 만들어간다면 양국은 무력 충돌을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