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장석 넥센 대표이사 사임…최창복 대표 선임
입력 2017.01.13 (14:46) 수정 2017.01.13 (14:59) 연합뉴스
넥센 히어로즈 이장석(51) 대표이사가 13일 프로야구단 사장으로 구성된 KBO 이사직에서 물러났다. 대신 구단에 사장직을 신설해 경영보좌 자문역을 맡고 있던 최창복(53) 본부장을 임명, KBO 이사직을 승계하도록 했다.

이 대표이사는 "아직 재판이 진행 중이지만, 각 구단을 포함한 KBO리그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하여 책임을 통감해 자숙의 의미로 KBO 이사직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하였다"고 밝혔다.

이 대표이사는 이제까지와 마찬가지로 구단 내부 운영을 총괄하고, 최 사장이 KBO 이사직을 포함한 대외 활동을 맡는다.

최 신임 사장은 광신상고-국민대를 졸업하고 1987년 현대건설 총무부에 입사했다.

1996년 현대 유니콘스 창단 멤버로 운영팀 관련 업무를 줄곧 맡았고, 2008년 서울 히어로즈 창단부터 지금까지 운영팀장, 운영본부장을 거쳐 최근까지 경영보좌 자문역(본부장)으로 재임했다.

최 신임 사장은 "올 시즌이 창단 후 10년째가 되는 시즌이다. 구단이 내실을 다지는 데 힘을 보태고 싶다"고 밝혔다.
  • 이장석 넥센 대표이사 사임…최창복 대표 선임
    • 입력 2017-01-13 14:46:44
    • 수정2017-01-13 14:59:39
    연합뉴스
넥센 히어로즈 이장석(51) 대표이사가 13일 프로야구단 사장으로 구성된 KBO 이사직에서 물러났다. 대신 구단에 사장직을 신설해 경영보좌 자문역을 맡고 있던 최창복(53) 본부장을 임명, KBO 이사직을 승계하도록 했다.

이 대표이사는 "아직 재판이 진행 중이지만, 각 구단을 포함한 KBO리그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하여 책임을 통감해 자숙의 의미로 KBO 이사직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하였다"고 밝혔다.

이 대표이사는 이제까지와 마찬가지로 구단 내부 운영을 총괄하고, 최 사장이 KBO 이사직을 포함한 대외 활동을 맡는다.

최 신임 사장은 광신상고-국민대를 졸업하고 1987년 현대건설 총무부에 입사했다.

1996년 현대 유니콘스 창단 멤버로 운영팀 관련 업무를 줄곧 맡았고, 2008년 서울 히어로즈 창단부터 지금까지 운영팀장, 운영본부장을 거쳐 최근까지 경영보좌 자문역(본부장)으로 재임했다.

최 신임 사장은 "올 시즌이 창단 후 10년째가 되는 시즌이다. 구단이 내실을 다지는 데 힘을 보태고 싶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