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희정 “사고방식 봤을 때 반기문 지도자 자격 없어”
입력 2017.01.13 (17:16) 수정 2017.01.13 (17:32) 정치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지도자 자격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13일(오늘) 대구 수성호텔에서 열린 아시아포럼21 초청 토론회에서 "(유엔 사무총장 선출직 참여 금지) 유엔총회 결의는 회원국 간 약속이다. 그 결의가 그렇게 하찮은가"라고 반문한 뒤 "반 전 총장 사고방식을 봤을 때 지도자가 안 돼야 할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대한민국 각계 지도자들이 이 문제를 간과한다면 국제사회가 한국을 뭐라고 볼 것인가, 상식적 약속조차 헌신짝처럼 버리는 것은 반 전 총장이 이 지도자 자격이 없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사드 배치와 관련, 안 지사는 "사드를 찬성하는 건 아니다"며 "전통 우방인 한미동맹 차원에서 합의한 것을 정권이 바뀌었다고 뒤집는 것은 경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그러나 "트럼프 미국 차기 정부에서도 사드 방어능력이 의심받고 있는 만큼 무기체제 효율성 등을 점검해야 하는 과제는 남아 있다"고 강조했다.
  • 안희정 “사고방식 봤을 때 반기문 지도자 자격 없어”
    • 입력 2017-01-13 17:16:00
    • 수정2017-01-13 17:32:49
    정치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지도자 자격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13일(오늘) 대구 수성호텔에서 열린 아시아포럼21 초청 토론회에서 "(유엔 사무총장 선출직 참여 금지) 유엔총회 결의는 회원국 간 약속이다. 그 결의가 그렇게 하찮은가"라고 반문한 뒤 "반 전 총장 사고방식을 봤을 때 지도자가 안 돼야 할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대한민국 각계 지도자들이 이 문제를 간과한다면 국제사회가 한국을 뭐라고 볼 것인가, 상식적 약속조차 헌신짝처럼 버리는 것은 반 전 총장이 이 지도자 자격이 없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사드 배치와 관련, 안 지사는 "사드를 찬성하는 건 아니다"며 "전통 우방인 한미동맹 차원에서 합의한 것을 정권이 바뀌었다고 뒤집는 것은 경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그러나 "트럼프 미국 차기 정부에서도 사드 방어능력이 의심받고 있는 만큼 무기체제 효율성 등을 점검해야 하는 과제는 남아 있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