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산 없다며 학교 경비원 200명에 해고 통보
입력 2017.01.13 (18:09) 사회
전라북도 초중고교 경비원 200명이 한꺼번에 해고될 위기에 처했다. 전라북도 의회가 관련 예산 46억 원을 전액 삭감한 탓이다.

경비원 200명에 “다음달까지만 일하라” 통보

전북 군산 A중학교에서 경비원으로 일하는 강희린씨. 지난 2012년부터 5년째 학교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강 씨는 올해 초 학교로부터 다음달까지만 일 하라는 청천벽력 같은 얘기를 들었다. 이른바 해고 통보였다.


그는 “갑자기 나가라고 하니까 막막하다”며 “다시 일자리를 구해봐야 하는데 요즘 같은 불경기에 일자리가 쉽겠느냐”고 답답한 심정을 전했다.

강 씨처럼 다음달까지만 일하라는 해고 통보를 받은 학교 경비원은 전라북도 99개 초중고교에서 모두 200명이나 된다.

왜 이렇게 많은 경비원이 동시에 해고를 당해야 할까.

도 의회 관련 사업 예산 46억 원 전액 삭감

이는 전북교육청이 ‘학생안전 강화학교’ 사업 예산 46억 원을 전북 도의회가 전액 삭감한 탓이다. 46억 원에는 강 씨와 같은 200명의 경비원 급여가 포함돼 있다.

전라북도 교육청은 최근 7년간 99개 초중고교(79개 초등학교, 19개 중학교, 1개 고등학교)를 ‘학생안전 강화학교’로 지정해 강 씨를 포함한 200명의 경비원(학교 안전지킴이)을 채용토록 했다. 군산 A중학교 역시 ‘학생안전 강화학교’로 지정돼 강 씨 등 경비원 두 명을 늘렸다.

그런데 작년 말 전라북도의회가 2010년부터 시작했던 ‘학생안전 강화학교’ 사업 예산 46억 원을 전액 삭감한 것이다. 누리 과정 예산이 시급해 학생안전 강화학교 사업 예산을 삭감할 수 밖에 없었다는 설명이다.

장명식 전라북도의회 교육위원장은 “누리예산도 5개월분만 지급한 상황인데, 똑같은 돈이면 어린이들 것을 먼저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공공기관이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것도 모자라, 이들을 대량 해고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비판이 나온다. 윤희만 전주시 비정규직 지원센터장은 “이렇게 대량 해고를, 특히 노인들의 일자리를 일방적으로 삭감하는 것은 그렇지 않아도 사회 양극화가 심각한 이 상황에서 매우 안타깝고 불행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 예산 없다며 학교 경비원 200명에 해고 통보
    • 입력 2017-01-13 18:09:51
    사회
전라북도 초중고교 경비원 200명이 한꺼번에 해고될 위기에 처했다. 전라북도 의회가 관련 예산 46억 원을 전액 삭감한 탓이다.

경비원 200명에 “다음달까지만 일하라” 통보

전북 군산 A중학교에서 경비원으로 일하는 강희린씨. 지난 2012년부터 5년째 학교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강 씨는 올해 초 학교로부터 다음달까지만 일 하라는 청천벽력 같은 얘기를 들었다. 이른바 해고 통보였다.


그는 “갑자기 나가라고 하니까 막막하다”며 “다시 일자리를 구해봐야 하는데 요즘 같은 불경기에 일자리가 쉽겠느냐”고 답답한 심정을 전했다.

강 씨처럼 다음달까지만 일하라는 해고 통보를 받은 학교 경비원은 전라북도 99개 초중고교에서 모두 200명이나 된다.

왜 이렇게 많은 경비원이 동시에 해고를 당해야 할까.

도 의회 관련 사업 예산 46억 원 전액 삭감

이는 전북교육청이 ‘학생안전 강화학교’ 사업 예산 46억 원을 전북 도의회가 전액 삭감한 탓이다. 46억 원에는 강 씨와 같은 200명의 경비원 급여가 포함돼 있다.

전라북도 교육청은 최근 7년간 99개 초중고교(79개 초등학교, 19개 중학교, 1개 고등학교)를 ‘학생안전 강화학교’로 지정해 강 씨를 포함한 200명의 경비원(학교 안전지킴이)을 채용토록 했다. 군산 A중학교 역시 ‘학생안전 강화학교’로 지정돼 강 씨 등 경비원 두 명을 늘렸다.

그런데 작년 말 전라북도의회가 2010년부터 시작했던 ‘학생안전 강화학교’ 사업 예산 46억 원을 전액 삭감한 것이다. 누리 과정 예산이 시급해 학생안전 강화학교 사업 예산을 삭감할 수 밖에 없었다는 설명이다.

장명식 전라북도의회 교육위원장은 “누리예산도 5개월분만 지급한 상황인데, 똑같은 돈이면 어린이들 것을 먼저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공공기관이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것도 모자라, 이들을 대량 해고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비판이 나온다. 윤희만 전주시 비정규직 지원센터장은 “이렇게 대량 해고를, 특히 노인들의 일자리를 일방적으로 삭감하는 것은 그렇지 않아도 사회 양극화가 심각한 이 상황에서 매우 안타깝고 불행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