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희망이 된 17년 온정…얼굴 없는 천사의 기적
입력 2017.01.13 (21:45) 수정 2017.01.13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해마다 연말이면 익명으로 성금을 기부하는 전북 전주의 '얼굴없는 천사'의 숨은 선행이 화제가 되는데요,

17년 동안 이어온 온정이 어려운 이웃들에게는 큰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화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좁은 골목길 끝 작은 집.

<녹취> "안녕하세요~"

중학생 손자와 단둘이 살고있는 송영래 할아버지!

올해 설 명절은 어느 때보다 따뜻하게 보낼 수 있게 됐습니다.

'얼굴없는 천사'의 성금 덕분입니다.

고마운 건 돈뿐만이 아닙니다.

손자가 어려운 이웃을 돕겠다는 따뜻한 마음을 배운게 더 고맙습니다.

<인터뷰> 송영래(전주시 노송동/70살) : "우리보다 더 못사는 사람들이 있는데..우리도 그렇게 할 수 없나 (손자와) 그런 얘기를 하고 있습니다."

전기장판에 의지해 홀로 추운 겨울을 나는 유재심 할머니!

얼굴없는 천사의 기부는 홀로 남겨진 외로움을 덜어주는 힘이 됩니다.

<인터뷰> 유재심(전주시 노송동/82살) : "어디 의지할 곳 없어. 없는데 그렇게 여러 사람, 여러사람 도와주니까 고맙고.."

17년동안 이어져온 한 사람의 숨은 선행은 주민들의 생각도 바꿨습니다.

온정이 또다른 온정으로 이어진 겁니다.

<인터뷰> 이노석(전주 노송동주민센터장) : "주민들이 집에서 모아 놓은 돼지 저금통을 저희 노송동 동사무소에 갖다 주면서 천사 성금에 보태 쓰라고.."

지난 17년 동안 얼굴없는 천사가 보내 온 성금은 4억 9천여 만 원.

지금까지 어려운 이웃 5천 가구가 온정을 전달받았습니다.

KBS 뉴스 이화연입니다.
  • 희망이 된 17년 온정…얼굴 없는 천사의 기적
    • 입력 2017-01-13 21:46:51
    • 수정2017-01-13 21:57:40
    뉴스 9
<앵커 멘트>

해마다 연말이면 익명으로 성금을 기부하는 전북 전주의 '얼굴없는 천사'의 숨은 선행이 화제가 되는데요,

17년 동안 이어온 온정이 어려운 이웃들에게는 큰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화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좁은 골목길 끝 작은 집.

<녹취> "안녕하세요~"

중학생 손자와 단둘이 살고있는 송영래 할아버지!

올해 설 명절은 어느 때보다 따뜻하게 보낼 수 있게 됐습니다.

'얼굴없는 천사'의 성금 덕분입니다.

고마운 건 돈뿐만이 아닙니다.

손자가 어려운 이웃을 돕겠다는 따뜻한 마음을 배운게 더 고맙습니다.

<인터뷰> 송영래(전주시 노송동/70살) : "우리보다 더 못사는 사람들이 있는데..우리도 그렇게 할 수 없나 (손자와) 그런 얘기를 하고 있습니다."

전기장판에 의지해 홀로 추운 겨울을 나는 유재심 할머니!

얼굴없는 천사의 기부는 홀로 남겨진 외로움을 덜어주는 힘이 됩니다.

<인터뷰> 유재심(전주시 노송동/82살) : "어디 의지할 곳 없어. 없는데 그렇게 여러 사람, 여러사람 도와주니까 고맙고.."

17년동안 이어져온 한 사람의 숨은 선행은 주민들의 생각도 바꿨습니다.

온정이 또다른 온정으로 이어진 겁니다.

<인터뷰> 이노석(전주 노송동주민센터장) : "주민들이 집에서 모아 놓은 돼지 저금통을 저희 노송동 동사무소에 갖다 주면서 천사 성금에 보태 쓰라고.."

지난 17년 동안 얼굴없는 천사가 보내 온 성금은 4억 9천여 만 원.

지금까지 어려운 이웃 5천 가구가 온정을 전달받았습니다.

KBS 뉴스 이화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