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유럽에서 70여명 ‘동사’…일본에 2m 폭설
입력 2017.01.13 (23:32) 수정 2017.01.14 (00:0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북극한파가 지구촌을 꽁꽁 얼리고 있습니다.

북미와 북유럽에 이어 우리나라와 일본, 발칸반도 등으로 남하하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거대한 얼음덩어리들이 강 위를 떠다닙니다.

헝가리를 거쳐 불가리아에 이르기까지, 동유럽 등 9개 나라를 흐르는 다뉴브 강이,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1m가 넘는 눈 속에 파묻힌 그리스의 섬마을, 고립된 주민들이 헬기로 구조됩니다.

유럽에선 올들어서만 벌써 70여 명이 기습 한파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일본 열도도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북부 일부 지역에선 한때 적설량이 2m를 넘었습니다.

<녹취> "무척 춥네요." "너무 추워서 이렇게 싸매고 나왔어요."

올겨울 이례적인 한파는 북극 소용돌이가 불안정해지면서 한기가 점점 남하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한 달 가까이 한파와 폭설에 신음하고 있는 북미에서도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얼음 낚시하던 남성이 얼음덩이와 함께 떠내려가다가 간신히 빠져나오는가 하면, 스노보드를 타던 남성이 눈사태를 만나 하마터면 파묻힐 뻔하기도 했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유럽에서 70여명 ‘동사’…일본에 2m 폭설
    • 입력 2017-01-13 23:39:02
    • 수정2017-01-14 00:05:09
    뉴스라인
북극한파가 지구촌을 꽁꽁 얼리고 있습니다.

북미와 북유럽에 이어 우리나라와 일본, 발칸반도 등으로 남하하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거대한 얼음덩어리들이 강 위를 떠다닙니다.

헝가리를 거쳐 불가리아에 이르기까지, 동유럽 등 9개 나라를 흐르는 다뉴브 강이,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1m가 넘는 눈 속에 파묻힌 그리스의 섬마을, 고립된 주민들이 헬기로 구조됩니다.

유럽에선 올들어서만 벌써 70여 명이 기습 한파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일본 열도도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북부 일부 지역에선 한때 적설량이 2m를 넘었습니다.

<녹취> "무척 춥네요." "너무 추워서 이렇게 싸매고 나왔어요."

올겨울 이례적인 한파는 북극 소용돌이가 불안정해지면서 한기가 점점 남하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한 달 가까이 한파와 폭설에 신음하고 있는 북미에서도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얼음 낚시하던 남성이 얼음덩이와 함께 떠내려가다가 간신히 빠져나오는가 하면, 스노보드를 타던 남성이 눈사태를 만나 하마터면 파묻힐 뻔하기도 했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