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대 본관 점거 촉발’ 평단 사업 올해 재추진
입력 2017.01.17 (07:37) 수정 2017.01.17 (08:45) 문화
지난해 이대생 본관 점거 사태를 촉발한 평생교육 단과대학 지원사업을 교육부가 올해 다시 추진한다. 이대 사태를 겪은 만큼 이번 사업에선 '구성원 의견수렴'을 중요 요소로 평가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오늘(17일) 평생교육 단과대학(평단) 지원사업과 평생학습 중심대학(평중) 지원사업을 통합·개편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2017년 대학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사업 취지는 직장인 등 성인 학습자의 교육 수요에 맞춰 '선(先)취업 후(後)진학'을 활성화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기존의 재직자 특별전형과 성격이 비슷한 점이 문제로 지적됐다. 여기에 이화여대는 학내 반발로 참여를 포기하기까지 이르면서 사업 방향 변경은 불가피했다.

기존 평단사업은 단과대학 형태로만 운영했지만, 새로 시행하는 사업의 경우 운영 규모를 단과대학·학부·학과·컨소시엄 등 대학이 스스로 다양하게 정할 수 있게 했다.

선정 과정에서는 구성원의 의견수렴과 관련된 평가항목을 강화한다.

지난해 이화여대가 평생교육 단과대학 신설에 반대하는 학생들의 농성으로 사업 참여를 철회했던 것의 보완책이다. 사업신청서를 준비하는 기간도 80일로 늘려 학내 의견수렴 기간을 갖도록 했다.

그 외 평가지표를 간소화하는 대신 대학 평생교육 분야 운영 실적 평가를 강화하고, 중간 평가를 바탕으로 지원금을 삭감하거나 인센티브를 줄 계획이라고 교육부는 밝혔다.

신입생 모집(학위 과정)은 고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른 재직자 또는 만 30세 이상의 성인을 대상으로 하며 대학수학능력시험 점수가 아니라 성인학습자 맞춤형 전형으로 학생을 선발한다.

교육부는 15개 안팎의 대학을 뽑아 단과대학형은 최대 25억원, 학부형은 최대 15억원 등 모두 230억원 안팎의 예산을 지원한다.

기존 평단 사업에 255억원(9개 대학), 평중사업에 131억원(37개 대학)이 들어간 점을 고려하면 지원 규모는 다소 줄어든 셈이다.

홍민식 평생직업교육국장은 "평단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100세 시대를 맞아 대학에서 선제적으로 성인학습자 맞춤형으로 전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이대 본관 점거 촉발’ 평단 사업 올해 재추진
    • 입력 2017-01-17 07:37:40
    • 수정2017-01-17 08:45:13
    문화
지난해 이대생 본관 점거 사태를 촉발한 평생교육 단과대학 지원사업을 교육부가 올해 다시 추진한다. 이대 사태를 겪은 만큼 이번 사업에선 '구성원 의견수렴'을 중요 요소로 평가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오늘(17일) 평생교육 단과대학(평단) 지원사업과 평생학습 중심대학(평중) 지원사업을 통합·개편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2017년 대학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사업 취지는 직장인 등 성인 학습자의 교육 수요에 맞춰 '선(先)취업 후(後)진학'을 활성화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기존의 재직자 특별전형과 성격이 비슷한 점이 문제로 지적됐다. 여기에 이화여대는 학내 반발로 참여를 포기하기까지 이르면서 사업 방향 변경은 불가피했다.

기존 평단사업은 단과대학 형태로만 운영했지만, 새로 시행하는 사업의 경우 운영 규모를 단과대학·학부·학과·컨소시엄 등 대학이 스스로 다양하게 정할 수 있게 했다.

선정 과정에서는 구성원의 의견수렴과 관련된 평가항목을 강화한다.

지난해 이화여대가 평생교육 단과대학 신설에 반대하는 학생들의 농성으로 사업 참여를 철회했던 것의 보완책이다. 사업신청서를 준비하는 기간도 80일로 늘려 학내 의견수렴 기간을 갖도록 했다.

그 외 평가지표를 간소화하는 대신 대학 평생교육 분야 운영 실적 평가를 강화하고, 중간 평가를 바탕으로 지원금을 삭감하거나 인센티브를 줄 계획이라고 교육부는 밝혔다.

신입생 모집(학위 과정)은 고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른 재직자 또는 만 30세 이상의 성인을 대상으로 하며 대학수학능력시험 점수가 아니라 성인학습자 맞춤형 전형으로 학생을 선발한다.

교육부는 15개 안팎의 대학을 뽑아 단과대학형은 최대 25억원, 학부형은 최대 15억원 등 모두 230억원 안팎의 예산을 지원한다.

기존 평단 사업에 255억원(9개 대학), 평중사업에 131억원(37개 대학)이 들어간 점을 고려하면 지원 규모는 다소 줄어든 셈이다.

홍민식 평생직업교육국장은 "평단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100세 시대를 맞아 대학에서 선제적으로 성인학습자 맞춤형으로 전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