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권 ‘사드’ 놓고 대립각…대선 쟁점 부각
입력 2017.01.17 (09:37) 수정 2017.01.17 (10:1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런 가운데 사드 배치 문제를 놓고 대선주자간 논란이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사드 관련 발언에 대해 다른 주자들이 비판에 나서면서 대선 쟁점으로 떠오를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드 배치 논란의 불을 먼저 붙인 대선주자는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입니다.

'원점' 재검토를 강조해오던 문 전 대표가 차기 정부가 해법을 강구해야 하지만, 한미 간 합의를 쉽게 취소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한 발 물러섰기 때문입니다.

야권 내부에선 문 전 대표가 사드 관련 입장을 번복했다는 비판이 잇따랐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처음에는 사드를 왜 반대했고 지금은 왜 찬성으로 바뀌었는지 이유를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고, 박원순 서울시장도 정치적 표를 계산하며 말을 바꿔서는 안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는 정부끼리 맺은 협약에 대해 다음 정부에서 뒤집는 건 힘들다며 유연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문 전대표는 "한미간 합의를 고려해야 하겠지만 거기에 얽매일 필요도 없다"며 재수습에 나섰습니다.

<녹취>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그제): "공론화의 과정을 거치고 또 외교적인 노력도 기울이고 해서 합리적인 결정을 하겠다(는 것입니다)."

반기문 전 유엔 총장은 유엔 기념공원을 참배하며 다시 한번 사드 찬성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반기문(전 유엔사무총장) : "순수한 방어용 무기이기 때문에 (한국 정부가) 한미 간의 동맹관계 차원에서 필요한 조치를 취했다..."

안보 문제에선 확고부동한 보수라는 걸 각인시키겠다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한 동안 뒷전으로 밀렸던 사드 배치 등 안보 문제가 다시 대선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 정치권 ‘사드’ 놓고 대립각…대선 쟁점 부각
    • 입력 2017-01-17 09:40:20
    • 수정2017-01-17 10:17:22
    930뉴스
<앵커 멘트>

이런 가운데 사드 배치 문제를 놓고 대선주자간 논란이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사드 관련 발언에 대해 다른 주자들이 비판에 나서면서 대선 쟁점으로 떠오를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드 배치 논란의 불을 먼저 붙인 대선주자는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입니다.

'원점' 재검토를 강조해오던 문 전 대표가 차기 정부가 해법을 강구해야 하지만, 한미 간 합의를 쉽게 취소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한 발 물러섰기 때문입니다.

야권 내부에선 문 전 대표가 사드 관련 입장을 번복했다는 비판이 잇따랐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처음에는 사드를 왜 반대했고 지금은 왜 찬성으로 바뀌었는지 이유를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고, 박원순 서울시장도 정치적 표를 계산하며 말을 바꿔서는 안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는 정부끼리 맺은 협약에 대해 다음 정부에서 뒤집는 건 힘들다며 유연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문 전대표는 "한미간 합의를 고려해야 하겠지만 거기에 얽매일 필요도 없다"며 재수습에 나섰습니다.

<녹취>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그제): "공론화의 과정을 거치고 또 외교적인 노력도 기울이고 해서 합리적인 결정을 하겠다(는 것입니다)."

반기문 전 유엔 총장은 유엔 기념공원을 참배하며 다시 한번 사드 찬성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반기문(전 유엔사무총장) : "순수한 방어용 무기이기 때문에 (한국 정부가) 한미 간의 동맹관계 차원에서 필요한 조치를 취했다..."

안보 문제에선 확고부동한 보수라는 걸 각인시키겠다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한 동안 뒷전으로 밀렸던 사드 배치 등 안보 문제가 다시 대선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