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친박 윤상현, 충청포럼 회장직 한시적 물러나기로
입력 2017.01.17 (10:08) 수정 2017.01.17 (10:14) 정치
새누리당 친박계 윤상현 의원이 충청포럼 회장에서 한시적으로 물러나기로 했다.

윤상현 의원측 관계자는 KBS와 전화통화에서 윤 의원이 개인적 사정으로 3개월 동안 충청포럼 회장직에서 물러나 있기로 했다고 말했다.

충청포럼은 이에 따라 윤 의원 대신 김현일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을 회장 권한 대행으로 선임했다.

윤 의원은 지난해 1월, 고 성완종 의원 사건으로 공석이던 충청포럼 회장 자리에 추대됐다.

윤 의원은 최근에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부터 박근혜 정부 위기에 대한 책임 문제로 탈당을 압박당하고 있다.

윤 의원의 이번 결정은 반기문 유엔 전 사무총장의 대선 행보 과정에서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 친박 윤상현, 충청포럼 회장직 한시적 물러나기로
    • 입력 2017-01-17 10:08:31
    • 수정2017-01-17 10:14:13
    정치
새누리당 친박계 윤상현 의원이 충청포럼 회장에서 한시적으로 물러나기로 했다.

윤상현 의원측 관계자는 KBS와 전화통화에서 윤 의원이 개인적 사정으로 3개월 동안 충청포럼 회장직에서 물러나 있기로 했다고 말했다.

충청포럼은 이에 따라 윤 의원 대신 김현일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을 회장 권한 대행으로 선임했다.

윤 의원은 지난해 1월, 고 성완종 의원 사건으로 공석이던 충청포럼 회장 자리에 추대됐다.

윤 의원은 최근에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부터 박근혜 정부 위기에 대한 책임 문제로 탈당을 압박당하고 있다.

윤 의원의 이번 결정은 반기문 유엔 전 사무총장의 대선 행보 과정에서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