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일호 “대대적 농산물 세일·주류가격 감시로 물가관리”
입력 2017.01.17 (10:56) 수정 2017.01.17 (11:04) 경제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신선 채소를 중심으로 공급을 평시 대비 두 배 수준으로 확대하고, 대대적 농산물 세일을 통해서 소비자 부담을 현저히 낮추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새누리당과 가진 민생물가점검회의에서 "설을 대비해서 정부는 서민의 생계비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생활물가 안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또 "주류와 함께 일부 가공식품 가격이 인상됐고, 아울러 소위 현지 인상이 있다"면서 "이러한 일이 없도록 소비자단체와 함께 가격 인상을 감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계란은 비축물량과 수입 신선란이 본격 유통되는 다음 주부터는 가격이 다소 안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 부총리는 "전기와 가스 공급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겠다"면서 "상하수도를 포함한 일부 지방 공공요금도 중앙과 지방자치단체의 협의회를 가동해 가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겠다"고 설명했다.
  • 유일호 “대대적 농산물 세일·주류가격 감시로 물가관리”
    • 입력 2017-01-17 10:56:40
    • 수정2017-01-17 11:04:53
    경제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신선 채소를 중심으로 공급을 평시 대비 두 배 수준으로 확대하고, 대대적 농산물 세일을 통해서 소비자 부담을 현저히 낮추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새누리당과 가진 민생물가점검회의에서 "설을 대비해서 정부는 서민의 생계비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생활물가 안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또 "주류와 함께 일부 가공식품 가격이 인상됐고, 아울러 소위 현지 인상이 있다"면서 "이러한 일이 없도록 소비자단체와 함께 가격 인상을 감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계란은 비축물량과 수입 신선란이 본격 유통되는 다음 주부터는 가격이 다소 안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 부총리는 "전기와 가스 공급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겠다"면서 "상하수도를 포함한 일부 지방 공공요금도 중앙과 지방자치단체의 협의회를 가동해 가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겠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