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터널 20곳 안전점검…균열·누수 등 262건 지적
입력 2017.01.17 (12:01) 사회
국민안전처는 전국 1,944개 터널 중 20곳을 현장 점검한 결과 262건을 지적했다고 17일 밝혔다.

시설 구조물 분야가 99건으로 가장 많았고, 소방·방재시설 70건, 안전관리 47건, 전기 46건으로 나타났다.

점검 결과 천장 균열과 벽체 누수, 콘크리트 손상, 입·출구의 마감 석재가 들뜬 상태로 방치되는 등의 문제점이 다수 발견됐다. 소화기 보관함 앞에 졸음방지 사이렌 지지대가 설치돼 문 열림이 방해되고, 긴급전화와 조명등도 일부 고장 난 것으로 확인됐다.

20년이 넘은 낡은 터널이지만 내진성능평가를 하지 않거나 점검결과 보고서 내용과 현장과 일치하지 않는 등 점검이 부실한 경우도 상당수였다. 특히, 정밀안전진단 용역 기준 비용이 1억 3,200만 원인데 실제는 훨씬 낮은 금액인 800만 원으로 진행한 경우도 발견됐다.

안전처는 저가용역으로 부실점검을 하지 못하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시설물 관리시스템에 입력된 정보와 일치하도록 관리, 감독을 강화하도록 관계기관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 터널 20곳 안전점검…균열·누수 등 262건 지적
    • 입력 2017-01-17 12:01:08
    사회
국민안전처는 전국 1,944개 터널 중 20곳을 현장 점검한 결과 262건을 지적했다고 17일 밝혔다.

시설 구조물 분야가 99건으로 가장 많았고, 소방·방재시설 70건, 안전관리 47건, 전기 46건으로 나타났다.

점검 결과 천장 균열과 벽체 누수, 콘크리트 손상, 입·출구의 마감 석재가 들뜬 상태로 방치되는 등의 문제점이 다수 발견됐다. 소화기 보관함 앞에 졸음방지 사이렌 지지대가 설치돼 문 열림이 방해되고, 긴급전화와 조명등도 일부 고장 난 것으로 확인됐다.

20년이 넘은 낡은 터널이지만 내진성능평가를 하지 않거나 점검결과 보고서 내용과 현장과 일치하지 않는 등 점검이 부실한 경우도 상당수였다. 특히, 정밀안전진단 용역 기준 비용이 1억 3,200만 원인데 실제는 훨씬 낮은 금액인 800만 원으로 진행한 경우도 발견됐다.

안전처는 저가용역으로 부실점검을 하지 못하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시설물 관리시스템에 입력된 정보와 일치하도록 관리, 감독을 강화하도록 관계기관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