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로는 눈 감고 촬영 중
입력 2017.01.17 (12:39) TV특종
B1A4 바로와 미녀 신예 설인아의 핑크빛 촬영현장이 공개되었다.

올해 초 크랭크인한 웹무비 <눈을 감다>(제작: 초콜렛픽처스 연출: 김솔매 극본: 하승현)의 촬영현장이 바로-설인아 커플의 러브라인으로 후끈 달았다.

바로는 92년생, 설인아는 96년생으로 4살 차이인 두 사람은 이번 웹무비에서 첫 촬영 만남이지만, 금세 “오빠,동생”이 되어 어깨에 기대는가하면, 언 손 녹이라고 핫팩을 건네는 등 애정표현을 서슴치 않는다.

두 사람은 모두 공교롭게도 실제 4살 터울 여동생과 오빠를 두고 있어 서로 친남매같은 편안함과 호감을 느낀다고 밝힌다.

바로는 극중 시각장애인 가수 ‘현우’, 설인아는 그를 오빠처럼 따르는 여고생 ‘미림’ 역할이다. 두사람 모두 겉으로는 밝은듯하지만, 사실은 깊은 마음의 상처를 지니고 살아간다. 거리에서 우연히 만나 장난처럼 ‘밀당’이 시작되는데, 치명적인 사건에 휘말리며 운명적 사랑으로 발전한다.

연출자인 김솔매 감독은 “카메라에 비치는 두남녀의 모습이 너무 상큼하고 예쁘다. 새해 최강 신선도 러브라인을 자신한다”고 기대했다.

<눈을감다>는 오는 3월 디지털콘텐츠 오픈마켓 플랫폼인 ‘윈벤션’ 등을 통해 개봉할 예정이다.



[사진제공=타인탄플랫폼]
  • 바로는 눈 감고 촬영 중
    • 입력 2017-01-17 12:39:55
    TV특종
B1A4 바로와 미녀 신예 설인아의 핑크빛 촬영현장이 공개되었다.

올해 초 크랭크인한 웹무비 <눈을 감다>(제작: 초콜렛픽처스 연출: 김솔매 극본: 하승현)의 촬영현장이 바로-설인아 커플의 러브라인으로 후끈 달았다.

바로는 92년생, 설인아는 96년생으로 4살 차이인 두 사람은 이번 웹무비에서 첫 촬영 만남이지만, 금세 “오빠,동생”이 되어 어깨에 기대는가하면, 언 손 녹이라고 핫팩을 건네는 등 애정표현을 서슴치 않는다.

두 사람은 모두 공교롭게도 실제 4살 터울 여동생과 오빠를 두고 있어 서로 친남매같은 편안함과 호감을 느낀다고 밝힌다.

바로는 극중 시각장애인 가수 ‘현우’, 설인아는 그를 오빠처럼 따르는 여고생 ‘미림’ 역할이다. 두사람 모두 겉으로는 밝은듯하지만, 사실은 깊은 마음의 상처를 지니고 살아간다. 거리에서 우연히 만나 장난처럼 ‘밀당’이 시작되는데, 치명적인 사건에 휘말리며 운명적 사랑으로 발전한다.

연출자인 김솔매 감독은 “카메라에 비치는 두남녀의 모습이 너무 상큼하고 예쁘다. 새해 최강 신선도 러브라인을 자신한다”고 기대했다.

<눈을감다>는 오는 3월 디지털콘텐츠 오픈마켓 플랫폼인 ‘윈벤션’ 등을 통해 개봉할 예정이다.



[사진제공=타인탄플랫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