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형식, “안아줄까, 죽여줄까”
입력 2017.01.17 (13:37) 수정 2017.01.17 (13:43) TV특종

‘화랑’ 박형식이 출구 없는 ‘삼맥종’표 어록을 탄생시켰다.

박형식은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에서 얼굴 없는 왕 삼맥종(진흥왕)으로 분해 매회 거듭할수록 여심을 저격하는 심쿵 어록들을 탄생시키고 있다.

16일 방송된 ‘화랑’ 9회에서 삼맥종(박형식 분)은 선우(박서준 분)가 친 오라버니가 아니라는 사실에 슬퍼하는 아로(고아라 분)를 위로하며 선우 때문에 마음 아파하는 아로의 모습에 질투를 느끼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삼맥종은 울고 있는 아로에게 “안아줄까, 아님 죽여줄까”라며 “널 이렇게 울린 놈 말해. 원하는 대로 해줄 테니까”라며 아로를 위로했다. “네가 우는 게 참을 수 없이 화가 나, 어떤 놈 때문에 상처를 받은 거면, 그놈을 죽일 거야. 어떤 놈이 걱정 돼 우는 거라면 그놈도 죽일 거야”라고 말하며 거침없이 아로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뿐만 아니라 삼맥종은 한가위 축연을 앞두고 아로에게 찾아가 “난 오늘 널 위해 춤을 출 생각이거든”이라며 “나한테 백성은 너 하나야, 그러니까 꼭 와”라고 아로에게 쉴 틈 없이 일방통행같이 고백해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여심을 설레게 만들었다.

박형식은 ‘화랑’을 통해 매회 “네가 뭔데 날 하찮게 만들어”, “오다 주었다”, “안아줄까, 아님 죽여줄까” 등 여심을 심쿵하게 만드는 명대사를 탄생시키고 있다. 특히 첫 사극 도전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 ‘삼맥종’이라는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은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 박형식, “안아줄까, 죽여줄까”
    • 입력 2017-01-17 13:37:57
    • 수정2017-01-17 13:43:16
    TV특종

‘화랑’ 박형식이 출구 없는 ‘삼맥종’표 어록을 탄생시켰다.

박형식은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에서 얼굴 없는 왕 삼맥종(진흥왕)으로 분해 매회 거듭할수록 여심을 저격하는 심쿵 어록들을 탄생시키고 있다.

16일 방송된 ‘화랑’ 9회에서 삼맥종(박형식 분)은 선우(박서준 분)가 친 오라버니가 아니라는 사실에 슬퍼하는 아로(고아라 분)를 위로하며 선우 때문에 마음 아파하는 아로의 모습에 질투를 느끼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삼맥종은 울고 있는 아로에게 “안아줄까, 아님 죽여줄까”라며 “널 이렇게 울린 놈 말해. 원하는 대로 해줄 테니까”라며 아로를 위로했다. “네가 우는 게 참을 수 없이 화가 나, 어떤 놈 때문에 상처를 받은 거면, 그놈을 죽일 거야. 어떤 놈이 걱정 돼 우는 거라면 그놈도 죽일 거야”라고 말하며 거침없이 아로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뿐만 아니라 삼맥종은 한가위 축연을 앞두고 아로에게 찾아가 “난 오늘 널 위해 춤을 출 생각이거든”이라며 “나한테 백성은 너 하나야, 그러니까 꼭 와”라고 아로에게 쉴 틈 없이 일방통행같이 고백해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여심을 설레게 만들었다.

박형식은 ‘화랑’을 통해 매회 “네가 뭔데 날 하찮게 만들어”, “오다 주었다”, “안아줄까, 아님 죽여줄까” 등 여심을 심쿵하게 만드는 명대사를 탄생시키고 있다. 특히 첫 사극 도전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 ‘삼맥종’이라는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은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