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상호 “반기문, 정치교대지 정치교체 아냐”
입력 2017.01.17 (15:28) 수정 2017.01.17 (15:31) 정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오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주장하고 있는 '정치교체론'을 겨냥해 "박근혜 사람들을 이명박 사람들로 바꾸는 것이 정치교체냐"라며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그것은 정치교대지, 교체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소가 웃는다'를 세글자로 줄이면 '우하하'라고 언급하면서 "반 전 총장이 정치교체를 얘기하는 건 '우하하'"라고 비꼬았다.

우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한반도 사드배치 등 외교·국방정책과 관련해 말바꾸기 논란에 휩싸인 것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을 언급하면서 엄호를 시도했다.

우 원내대표는 "트럼프는 외교의 일관성보다 국익을 택하겠다며 한국과의 FTA재협상, 주한미군 철수식으로 협박한다. 그런데 외교 일관성을 주장하는 한국의 보수언론은 트럼프는 비판 안하고 야권 정치지도자만 비판한다"고 주장했다.
  • 우상호 “반기문, 정치교대지 정치교체 아냐”
    • 입력 2017-01-17 15:28:05
    • 수정2017-01-17 15:31:26
    정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오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주장하고 있는 '정치교체론'을 겨냥해 "박근혜 사람들을 이명박 사람들로 바꾸는 것이 정치교체냐"라며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그것은 정치교대지, 교체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소가 웃는다'를 세글자로 줄이면 '우하하'라고 언급하면서 "반 전 총장이 정치교체를 얘기하는 건 '우하하'"라고 비꼬았다.

우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한반도 사드배치 등 외교·국방정책과 관련해 말바꾸기 논란에 휩싸인 것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을 언급하면서 엄호를 시도했다.

우 원내대표는 "트럼프는 외교의 일관성보다 국익을 택하겠다며 한국과의 FTA재협상, 주한미군 철수식으로 협박한다. 그런데 외교 일관성을 주장하는 한국의 보수언론은 트럼프는 비판 안하고 야권 정치지도자만 비판한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