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른정당 “친박·친문 패권 모두 배격”
입력 2017.01.17 (16:43) 수정 2017.01.17 (16:51) 정치
바른정당은 17일(오늘) 전북도당 창당대회에서 이른바 친박·친문계를 싸잡아 비판하며 정권을 넘겨줘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은 전북 전주에서 열린 도당 창당대회에서 "대통령이라도 법 위에 군림할 수 없다. 친박 패권과 친문 패권을 모두 배격한다"면서 "바른 보수가 뭉쳐서 국민이, 가정이 중심이 되는 따뜻한 대한민국을 만들어가자"고 밝혔다.

김무성 의원은 "법적으로 아무리 검토해도 유죄 판결을 받을 박근혜 대통령과 (대통령의) 무죄를 주장하는 친박·새누리당은 다음 대선을 포기한 불임 정당"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를 무효로 하겠다는 사람에게, 좌파에게 우리나라 운명을 맡겨서는 안 된다"면서 "친박과 친문·좌파 정권 탄생을 막으려면 모든 보수가 바른정당으로 모여서 대선을 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의원은 "현재의 지지율이 낮다고 기죽지 말고 하나씩 바르게 해나가면 국민의 지지를 받을 것임을 확신한다"면서 "다음 주에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정치와 경제를 살리는 데 주력하겠다"고 지지를 당부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창당대회와 관련해 "필름회사 '코닥'이 망한 것은 세상이 (디지털로) 바뀌는 것을 몰랐기 때문인데, 기업이나 국가도 세상이 바뀌는 것을 모르면 다 망한다"며 "새누리당이 변화를 따라잡지 못해, 제대로 하려고 당을 새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북도당은 정운천 의원을 전북도당 초대위원장으로 선출했다.
  • 바른정당 “친박·친문 패권 모두 배격”
    • 입력 2017-01-17 16:43:27
    • 수정2017-01-17 16:51:17
    정치
바른정당은 17일(오늘) 전북도당 창당대회에서 이른바 친박·친문계를 싸잡아 비판하며 정권을 넘겨줘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은 전북 전주에서 열린 도당 창당대회에서 "대통령이라도 법 위에 군림할 수 없다. 친박 패권과 친문 패권을 모두 배격한다"면서 "바른 보수가 뭉쳐서 국민이, 가정이 중심이 되는 따뜻한 대한민국을 만들어가자"고 밝혔다.

김무성 의원은 "법적으로 아무리 검토해도 유죄 판결을 받을 박근혜 대통령과 (대통령의) 무죄를 주장하는 친박·새누리당은 다음 대선을 포기한 불임 정당"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를 무효로 하겠다는 사람에게, 좌파에게 우리나라 운명을 맡겨서는 안 된다"면서 "친박과 친문·좌파 정권 탄생을 막으려면 모든 보수가 바른정당으로 모여서 대선을 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의원은 "현재의 지지율이 낮다고 기죽지 말고 하나씩 바르게 해나가면 국민의 지지를 받을 것임을 확신한다"면서 "다음 주에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정치와 경제를 살리는 데 주력하겠다"고 지지를 당부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창당대회와 관련해 "필름회사 '코닥'이 망한 것은 세상이 (디지털로) 바뀌는 것을 몰랐기 때문인데, 기업이나 국가도 세상이 바뀌는 것을 모르면 다 망한다"며 "새누리당이 변화를 따라잡지 못해, 제대로 하려고 당을 새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북도당은 정운천 의원을 전북도당 초대위원장으로 선출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