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상작전헬기 12대 외국서 추가 도입…2020년부터 배치
입력 2017.01.17 (18:37) 수정 2017.01.17 (19:55) 정치
북한 잠수함 대응 전력인 해상작전헬기 12대가 추가로 외국에서 도입된다. 또 우리 군이 운용 중인 시누크 헬기(CH/HH-47D)의 엔진과 조종실이 교체되는 등 성능이 대폭 보강된다.

방위사업청은 17일(오늘) 국방부 청사에서 한민구 국방장관 주재로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을 경제성과 전력화 시기 등을 고려해 국외 구매로 추진하는 방안을 심의·의결했다.

방사청은 2차 사업 방식을 결정하기 위해 실시한 3차례의 선행 연구에서 모두 국외 구매가 국내 개발보다 효율적이라는 결론이 나왔다고 전했다. 방사청은 모두 9천억원 안팎의 예산을 투입해 2020∼2023년 12대를 순차적으로 들여올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말 입찰 공고를 내고 내년 말 기종을 선정한다.

2차 사업에는 1차 사업을 수주했던 와일드캣과 미국산 '시호크(MH-60R)', 유럽 4개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네덜란드)이 합작해 만든 'NH-90' 등이 경합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 군은 함정에 탑재해 운용하는 해상작전헬기 20대를 두 차례에 나눠 확보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1차분 8대는 영국과 이탈리아가 합작해 만든 '와일드캣(AW-159)' 기종이 선정돼 지난해 도입이 완료됐다.

이번 방위사업추진위에서는 대형 기동헬기인 시누크의 성능개량사업 기본전략도 승인됐다.

이는 우리 육군과 공군이 운용하는 시누크 헬기 40여 대를 2018년부터 2028년까지 성능개량하는 사업으로 모두 8천900억 원이 투입된다. 조종석이 아날로그에서 디지털 방식으로 바뀌고 엔진 출력도 3천700마력에서 4천700마력으로 커지며 자동비행 조종장치도 더 나은 성능으로 교체된다. 또 헬기의 임무 유형에 따라 레이더 교란장치, 열추적 미사일 회피장치 등이 장착되거나 탑승병력 보호를 위한 방탄판이 설치된다. 이 사업은 국내 업체가 국외 업체와의 기술 협력을 통해 추진한다.
  • 해상작전헬기 12대 외국서 추가 도입…2020년부터 배치
    • 입력 2017-01-17 18:37:36
    • 수정2017-01-17 19:55:07
    정치
북한 잠수함 대응 전력인 해상작전헬기 12대가 추가로 외국에서 도입된다. 또 우리 군이 운용 중인 시누크 헬기(CH/HH-47D)의 엔진과 조종실이 교체되는 등 성능이 대폭 보강된다.

방위사업청은 17일(오늘) 국방부 청사에서 한민구 국방장관 주재로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을 경제성과 전력화 시기 등을 고려해 국외 구매로 추진하는 방안을 심의·의결했다.

방사청은 2차 사업 방식을 결정하기 위해 실시한 3차례의 선행 연구에서 모두 국외 구매가 국내 개발보다 효율적이라는 결론이 나왔다고 전했다. 방사청은 모두 9천억원 안팎의 예산을 투입해 2020∼2023년 12대를 순차적으로 들여올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말 입찰 공고를 내고 내년 말 기종을 선정한다.

2차 사업에는 1차 사업을 수주했던 와일드캣과 미국산 '시호크(MH-60R)', 유럽 4개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네덜란드)이 합작해 만든 'NH-90' 등이 경합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 군은 함정에 탑재해 운용하는 해상작전헬기 20대를 두 차례에 나눠 확보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1차분 8대는 영국과 이탈리아가 합작해 만든 '와일드캣(AW-159)' 기종이 선정돼 지난해 도입이 완료됐다.

이번 방위사업추진위에서는 대형 기동헬기인 시누크의 성능개량사업 기본전략도 승인됐다.

이는 우리 육군과 공군이 운용하는 시누크 헬기 40여 대를 2018년부터 2028년까지 성능개량하는 사업으로 모두 8천900억 원이 투입된다. 조종석이 아날로그에서 디지털 방식으로 바뀌고 엔진 출력도 3천700마력에서 4천700마력으로 커지며 자동비행 조종장치도 더 나은 성능으로 교체된다. 또 헬기의 임무 유형에 따라 레이더 교란장치, 열추적 미사일 회피장치 등이 장착되거나 탑승병력 보호를 위한 방탄판이 설치된다. 이 사업은 국내 업체가 국외 업체와의 기술 협력을 통해 추진한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