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또 묻지마 폭행…용의자 오리무중
입력 2017.01.17 (23:16) 수정 2017.01.17 (23:4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14일, 한 남성이 돌로 길 가던 여성들을 다짜고짜 치고 사라졌습니다.

묻지 마 폭행 사건이 발생한 지 사흘이 지났지만 경찰은 아직 용의자 신원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박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성 두 명이 비틀거리며 걸어옵니다.

얼굴을 감싼 채 주변 사람에게 도움을 청합니다.

<녹취> 인근 주민(음성변조) : "지나가는데 남자가 막 때렸다고 소리 질렀는데 아무도 없었나 보더라고요."

곧이어 경찰에, 구급차가 출동합니다.

남성이 휘두른 돌에 여성들은 얼굴과 입 등을 크게 다쳤습니다.

<녹취> 서유진(서울 송파구) : "평소에는 아주 환하고 안전하다고 생각한 거리인데 그런 일이 있었다는 게 너무 놀라고…."

여성들이 CCTV 카메라에 포착되기 직전 큰 키의 젊은 남성 한 명이 화면에 잡힙니다.

CCTV를 흘끗 올려 보더니 털모자로 얼굴을 가리고 사라집니다.

경찰이 유일하게 확인한 용의자의 인상착읩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추적을 해봐야죠. 착의(입은 옷 상태)로 추적을 시작한 거죠. 인상까진 안 나오고. 추적과정에서 비슷한 옷을 입은 사람들이 지나가고 그러거든요. 그러면 다시 용의자가 두 명이 되기도 하고 다시 좁혀 나가고…."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범행을 저지르기 때문에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올 수 있는 상황이지만, 경찰은 사건 발생 사흘이 지나도록 아직 신원 파악도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또 묻지마 폭행…용의자 오리무중
    • 입력 2017-01-17 23:21:05
    • 수정2017-01-17 23:49:33
    뉴스라인
<앵커 멘트>

지난 14일, 한 남성이 돌로 길 가던 여성들을 다짜고짜 치고 사라졌습니다.

묻지 마 폭행 사건이 발생한 지 사흘이 지났지만 경찰은 아직 용의자 신원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박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성 두 명이 비틀거리며 걸어옵니다.

얼굴을 감싼 채 주변 사람에게 도움을 청합니다.

<녹취> 인근 주민(음성변조) : "지나가는데 남자가 막 때렸다고 소리 질렀는데 아무도 없었나 보더라고요."

곧이어 경찰에, 구급차가 출동합니다.

남성이 휘두른 돌에 여성들은 얼굴과 입 등을 크게 다쳤습니다.

<녹취> 서유진(서울 송파구) : "평소에는 아주 환하고 안전하다고 생각한 거리인데 그런 일이 있었다는 게 너무 놀라고…."

여성들이 CCTV 카메라에 포착되기 직전 큰 키의 젊은 남성 한 명이 화면에 잡힙니다.

CCTV를 흘끗 올려 보더니 털모자로 얼굴을 가리고 사라집니다.

경찰이 유일하게 확인한 용의자의 인상착읩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추적을 해봐야죠. 착의(입은 옷 상태)로 추적을 시작한 거죠. 인상까진 안 나오고. 추적과정에서 비슷한 옷을 입은 사람들이 지나가고 그러거든요. 그러면 다시 용의자가 두 명이 되기도 하고 다시 좁혀 나가고…."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범행을 저지르기 때문에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올 수 있는 상황이지만, 경찰은 사건 발생 사흘이 지나도록 아직 신원 파악도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