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취임식 불참의원 입장권 돌려달라”
입력 2017.01.19 (04:15) 수정 2017.01.19 (04:1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는 20일 제45대 대통령 취임식에 불참하는 의원이 60명에 육박한다고 CNN 등 미 언론이 보도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다른 사람이 참석하지 않는 것은 좋다. 우리가 몹시 자리가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취임식 입장권을 돌려달라"고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흑인 인권운동의 아이콘인 존 루이스(민주·조지아) 하원의원이 지난주 "러시아가 이 사람(트럼프)이 대통령이 되도록 도왔다고 생각한다. 대통령 당선인을 합법적인 대통령으로 보지 않는다"며 정통성을 정면으로 부인한 뒤 민주당 하원의원들의 보이콧 동참이 잇따랐다.

워싱턴포스트(WP)는 보이콧 불참의원이 민주당 하원의원들뿐이라면서 상원의원들이 가세하지 않는 것은 이들 중 25명이 내년 선거를 치러야 하는 마당에 트럼프 지지 주민들의 의사를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 트럼프 “취임식 불참의원 입장권 돌려달라”
    • 입력 2017-01-19 04:15:51
    • 수정2017-01-19 04:16:0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는 20일 제45대 대통령 취임식에 불참하는 의원이 60명에 육박한다고 CNN 등 미 언론이 보도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다른 사람이 참석하지 않는 것은 좋다. 우리가 몹시 자리가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취임식 입장권을 돌려달라"고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흑인 인권운동의 아이콘인 존 루이스(민주·조지아) 하원의원이 지난주 "러시아가 이 사람(트럼프)이 대통령이 되도록 도왔다고 생각한다. 대통령 당선인을 합법적인 대통령으로 보지 않는다"며 정통성을 정면으로 부인한 뒤 민주당 하원의원들의 보이콧 동참이 잇따랐다.

워싱턴포스트(WP)는 보이콧 불참의원이 민주당 하원의원들뿐이라면서 상원의원들이 가세하지 않는 것은 이들 중 25명이 내년 선거를 치러야 하는 마당에 트럼프 지지 주민들의 의사를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