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김정은, 새해 첫 군부대 시찰
입력 2017.01.19 (07:41) 수정 2017.01.19 (07:52) 정치
김정은이 새해 들어 처음으로 군부대를 시찰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오늘(19일) 김정은이 "조선인민군 제233 군부대직속 구분대를 시찰"했다며 중대의 싸움준비와 훈련실태를 점검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은 군인들의 침실, 교양실, 취사장 등을 둘러본 뒤 "병사들의 생활을 친부모의 심정으로 따뜻이 돌봐주며 훈련과 군무 생활에서 제기되는 문제들을 제때에 풀어줌으로써 군인들이 오직 훈련에만 전심전력하도록 하여야 한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정은은 이어 "중대가 맡고 있는 임무가 대단히 중요하다"면서 전투준비에 지침이 되는 과업들을 제시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김정은은 부대의 주둔환경을 둘러보며 주변 산들을 수림화, 원림화, 과수원화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김정은의 이번 시찰에는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총참모부 제1부총참모장 겸 작전총국장(육군 상장)이 동행했다.

김정은은 군인들에게 쌍안경과 자동소총, 기관총을 기념 선물로 하사한 뒤 그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앞서 김정은은 새해 들어 첫 공개활동으로 지난 5일(보도일 기준) 평양가방공장을 시찰한 데 이어 8일 김정숙평양제사공장, 12일 류경김치공장, 15일 금산포젓갈가공공장과 금산포수산사업소를 잇달아 방문하면서 '애민' 지도자 이미지를 부각했다.
  • 北 김정은, 새해 첫 군부대 시찰
    • 입력 2017-01-19 07:41:22
    • 수정2017-01-19 07:52:05
    정치
김정은이 새해 들어 처음으로 군부대를 시찰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오늘(19일) 김정은이 "조선인민군 제233 군부대직속 구분대를 시찰"했다며 중대의 싸움준비와 훈련실태를 점검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은 군인들의 침실, 교양실, 취사장 등을 둘러본 뒤 "병사들의 생활을 친부모의 심정으로 따뜻이 돌봐주며 훈련과 군무 생활에서 제기되는 문제들을 제때에 풀어줌으로써 군인들이 오직 훈련에만 전심전력하도록 하여야 한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정은은 이어 "중대가 맡고 있는 임무가 대단히 중요하다"면서 전투준비에 지침이 되는 과업들을 제시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김정은은 부대의 주둔환경을 둘러보며 주변 산들을 수림화, 원림화, 과수원화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김정은의 이번 시찰에는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총참모부 제1부총참모장 겸 작전총국장(육군 상장)이 동행했다.

김정은은 군인들에게 쌍안경과 자동소총, 기관총을 기념 선물로 하사한 뒤 그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앞서 김정은은 새해 들어 첫 공개활동으로 지난 5일(보도일 기준) 평양가방공장을 시찰한 데 이어 8일 김정숙평양제사공장, 12일 류경김치공장, 15일 금산포젓갈가공공장과 금산포수산사업소를 잇달아 방문하면서 '애민' 지도자 이미지를 부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