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상무 내정자 “中, 최대 보호무역국” 일침
입력 2017.01.19 (10:11) 수정 2017.01.19 (10:29) 국제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의 윌버 로스 상무장관 내정자는 18일(현지시간) 중국이 세계 주요국 가운데 '최대 보호무역국가'라고 지목했다.

로스 미국 상무장관 내정자는 이날 미 상원의 인준청문회에 출석해 "중국은 자유무역을 실천하기보다는 말을 더 많이 하는 나라"라며 다보스포럼에서 자유무역의 기수임을 자처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일침'을 가했다.

로스 상무장관 내정자는 글로벌 경제를 해치는 주요국가로 중국을 꼽으면서 "우리가 낮은 관세를 매기고, 중국은 높은 관세를 물리는 것은 기이한 일"이라며 "불균형이 있는 것 같다, 우리는 무역파트너가 자유무역을 좀 더 실천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로스 내정자는 또 미국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 무역은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에 대해 "친무역론자"라고 설명하면서도 "미국 근로자와 제조업 기반에 해로운 무역이 아닌 합리적인 무역을 지지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교역국에 대해 공정 무역을 준수하고, 정부 지원과 개입 중단을 촉구했다. 로스 내정자는 "우리는 악의적인 무역행위, 교역국 정부의 사업체 소유와 생산보조금 지급 행위를 참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다른 어떤 전임 내정자보다 철강과 섬유, 자동차 산업 등의 불공정 무역에 대한 직접 경험이 있다"며 "철강과 알루미늄 덤핑을 막기 위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스 내정자는 차기 정부 출범 후 북미자유무역협정(나프타·NAFTA)을 가장 먼저 손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차기 정부가 아주 빨리 다루게 될 것"이라며 "논리상으로는 우리가 다룰 첫 안건이다"라고 말했다.
  • 美 상무 내정자 “中, 최대 보호무역국” 일침
    • 입력 2017-01-19 10:11:18
    • 수정2017-01-19 10:29:35
    국제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의 윌버 로스 상무장관 내정자는 18일(현지시간) 중국이 세계 주요국 가운데 '최대 보호무역국가'라고 지목했다.

로스 미국 상무장관 내정자는 이날 미 상원의 인준청문회에 출석해 "중국은 자유무역을 실천하기보다는 말을 더 많이 하는 나라"라며 다보스포럼에서 자유무역의 기수임을 자처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일침'을 가했다.

로스 상무장관 내정자는 글로벌 경제를 해치는 주요국가로 중국을 꼽으면서 "우리가 낮은 관세를 매기고, 중국은 높은 관세를 물리는 것은 기이한 일"이라며 "불균형이 있는 것 같다, 우리는 무역파트너가 자유무역을 좀 더 실천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로스 내정자는 또 미국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 무역은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에 대해 "친무역론자"라고 설명하면서도 "미국 근로자와 제조업 기반에 해로운 무역이 아닌 합리적인 무역을 지지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교역국에 대해 공정 무역을 준수하고, 정부 지원과 개입 중단을 촉구했다. 로스 내정자는 "우리는 악의적인 무역행위, 교역국 정부의 사업체 소유와 생산보조금 지급 행위를 참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다른 어떤 전임 내정자보다 철강과 섬유, 자동차 산업 등의 불공정 무역에 대한 직접 경험이 있다"며 "철강과 알루미늄 덤핑을 막기 위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스 내정자는 차기 정부 출범 후 북미자유무역협정(나프타·NAFTA)을 가장 먼저 손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차기 정부가 아주 빨리 다루게 될 것"이라며 "논리상으로는 우리가 다룰 첫 안건이다"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