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원동 “‘CJ 이미경 퇴진’ 대통령 지시 맞지만 협박 안했다”
입력 2017.01.19 (10:46) 수정 2017.01.19 (10:49) 사회
CJ그룹 이미경 부회장의 퇴진을 압박한 혐의로 기소된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혐의를 대체로 부인했다.

조 전 수석 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오늘 열린 2차 공판준비기일에서 CJ그룹과 관련한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를 받은 것은 맞지만, 구체적으로 협박 등의 행위를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조 전 수석의 변호인은 "2013년 7월4일 박 대통령으로부터 'CJ가 걱정된다', '이미경 CJ 부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났으면 좋겠다'는 지시를 받은 사실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과 구체적으로 공모를 하지 않았다"며 "경제수석으로서 박 대통령의 지시를 이행할 수밖에 없었으므로 합법적 방법으로 지시를 이행하려 했고, 협박할 고의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변호인은 조 전 수석이 협박할 수 없는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손경식 CJ 회장은 조 전 수석의 학교 선배였고, 경제수석을 맡기 전 부터 알고 지낸 사이여서 협박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손 회장이 먼저 전화를 걸어 와 알고 있는 사실을 말해주고 확인해준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조 전 수석 측은 또 대통령의 지시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대통령의 의도를 짐작은 했지만, 대통령의 지시가 기업 경영에 관여하는 거라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은 대통령을 보좌하는 경제수석으로서 대통령의 지시를 이행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에 가장 합법적인 방법으로 그런 취지를 전달하려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오늘 손경식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에 대한 검찰의 증인 신청을 받아들였다. 검찰은 앞으로 재판 과정에서 조 전 수석과 손 회장의 통화 녹음 파일을 법정에서 재생해 조 전 수석의 혐의를 입증할 계획이다.

한편, 조 전 수석은 이날 법정에 출석하지 않았다. 다음 재판은 오는 3월 말에서 4월 초 쯤 진행될 예정이다. 재판부는 현재 진행 중인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재판을 먼저 진행한 뒤, 조 전 수석의 재판을 열기로 결정했다.

앞서 조 전 수석은 2013년 이 부회장을 경영일선에서 물러나도록 강요했다가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됐다.
  • 조원동 “‘CJ 이미경 퇴진’ 대통령 지시 맞지만 협박 안했다”
    • 입력 2017-01-19 10:46:20
    • 수정2017-01-19 10:49:28
    사회
CJ그룹 이미경 부회장의 퇴진을 압박한 혐의로 기소된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혐의를 대체로 부인했다.

조 전 수석 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오늘 열린 2차 공판준비기일에서 CJ그룹과 관련한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를 받은 것은 맞지만, 구체적으로 협박 등의 행위를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조 전 수석의 변호인은 "2013년 7월4일 박 대통령으로부터 'CJ가 걱정된다', '이미경 CJ 부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났으면 좋겠다'는 지시를 받은 사실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과 구체적으로 공모를 하지 않았다"며 "경제수석으로서 박 대통령의 지시를 이행할 수밖에 없었으므로 합법적 방법으로 지시를 이행하려 했고, 협박할 고의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변호인은 조 전 수석이 협박할 수 없는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손경식 CJ 회장은 조 전 수석의 학교 선배였고, 경제수석을 맡기 전 부터 알고 지낸 사이여서 협박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손 회장이 먼저 전화를 걸어 와 알고 있는 사실을 말해주고 확인해준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조 전 수석 측은 또 대통령의 지시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대통령의 의도를 짐작은 했지만, 대통령의 지시가 기업 경영에 관여하는 거라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은 대통령을 보좌하는 경제수석으로서 대통령의 지시를 이행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에 가장 합법적인 방법으로 그런 취지를 전달하려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오늘 손경식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에 대한 검찰의 증인 신청을 받아들였다. 검찰은 앞으로 재판 과정에서 조 전 수석과 손 회장의 통화 녹음 파일을 법정에서 재생해 조 전 수석의 혐의를 입증할 계획이다.

한편, 조 전 수석은 이날 법정에 출석하지 않았다. 다음 재판은 오는 3월 말에서 4월 초 쯤 진행될 예정이다. 재판부는 현재 진행 중인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재판을 먼저 진행한 뒤, 조 전 수석의 재판을 열기로 결정했다.

앞서 조 전 수석은 2013년 이 부회장을 경영일선에서 물러나도록 강요했다가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됐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