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원 “반기문, 준비 안된 분이 서두르다 사고”
입력 2017.01.19 (10:58) 수정 2017.01.19 (11:10) 정치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19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한 마디로 준비 안 된 대통령 후보"라며 "준비 안 된 분이 서두르기까지 하니 사고가 발생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위트로 넘길 수도 있는 건데 기자들에게 'X'를 붙인다든지 이런 것은 진짜 준비가 안된 것"이라며 "지도자는 참을 때에는 참아야 한다. 그런 대가를 치를 준비가 안돼 있다면 대통령 후보를 생각하지 말았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떤 정책을 갖고 나라에 대한 봉사나 대통령을 하고 싶다는 명확한 메시지도 없었고, 실패하고 탄핵 당한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뒤를 이어가는 것 같은 발언을 함으로써 엄청난 실망을 주게 된 것"이라며 "지금까지의 언행을 볼 때 우리와 함께 하기에는 특히 이념과 정체성 문제에서 완전히 거리가 멀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박 대표는 다만, "반 전 총장에 대해 완전히 문을 닫거나 철벽을 쌓는다는 얘기보다는 그 분이 앞으로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또 다른 융통성은 갖고 있다"고 말해 국민의당과의 연대 여지를 남겼다.
  • 박지원 “반기문, 준비 안된 분이 서두르다 사고”
    • 입력 2017-01-19 10:58:33
    • 수정2017-01-19 11:10:28
    정치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19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한 마디로 준비 안 된 대통령 후보"라며 "준비 안 된 분이 서두르기까지 하니 사고가 발생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위트로 넘길 수도 있는 건데 기자들에게 'X'를 붙인다든지 이런 것은 진짜 준비가 안된 것"이라며 "지도자는 참을 때에는 참아야 한다. 그런 대가를 치를 준비가 안돼 있다면 대통령 후보를 생각하지 말았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떤 정책을 갖고 나라에 대한 봉사나 대통령을 하고 싶다는 명확한 메시지도 없었고, 실패하고 탄핵 당한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뒤를 이어가는 것 같은 발언을 함으로써 엄청난 실망을 주게 된 것"이라며 "지금까지의 언행을 볼 때 우리와 함께 하기에는 특히 이념과 정체성 문제에서 완전히 거리가 멀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박 대표는 다만, "반 전 총장에 대해 완전히 문을 닫거나 철벽을 쌓는다는 얘기보다는 그 분이 앞으로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또 다른 융통성은 갖고 있다"고 말해 국민의당과의 연대 여지를 남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