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4월 전국 아파트 8만 가구 입주…작년보다 35% ↑
입력 2017.01.19 (11:12) 수정 2017.01.19 (11:15) 경제
올해 2~4월 전국 아파트 8만가구에서 입주가 이뤄진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4월 전국의 입주 예정 아파트는 7만9천68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35.5% 증가한 것이다. 최근 수년간 주택 공급이 몰리면서 올해 34만5천∼36만2천가구, 내년에는 42만1천∼49만5천가구의 입주 물량이 쏟아질 것으로 전망된 바 있다.

2~4월 지역별로는 서울 1만3천572가구 등 수도권에서 2만7천479가구, 지방에서는 5만1천589가구가 입주한다. 수도권에서는 2월 서울 강동 3천658가구, 한강신도시 1천78가구 등 1만3천432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3월에는 서울 서대문 1천910가구, 하남 미사 1천222가구 등 7천865가구, 4월에는 서울 마곡 1천194가구, 서울 영등포 1천722가구 등 6천182가구가 입주자를 맞이한다.

지방은 2월 부산 정관 1천934가구, 아산 모종 1천308가구 등 1만6천948가구가 입주하고, 3~4월 세종시 9천49가구 등 3만4천641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주택 규모별로는 전용면적 60㎡ 이하가 2만1천760가구, 60~85㎡가 4만9천152가구로 85㎡ 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89.7%를 차지하며 입주 물량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85㎡ 초과는 8천156가구다.

공급 주체별로 보면 민간이 7만4천733가구, 공공은 4천335가구다.
  • 2~4월 전국 아파트 8만 가구 입주…작년보다 35% ↑
    • 입력 2017-01-19 11:12:12
    • 수정2017-01-19 11:15:36
    경제
올해 2~4월 전국 아파트 8만가구에서 입주가 이뤄진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4월 전국의 입주 예정 아파트는 7만9천68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35.5% 증가한 것이다. 최근 수년간 주택 공급이 몰리면서 올해 34만5천∼36만2천가구, 내년에는 42만1천∼49만5천가구의 입주 물량이 쏟아질 것으로 전망된 바 있다.

2~4월 지역별로는 서울 1만3천572가구 등 수도권에서 2만7천479가구, 지방에서는 5만1천589가구가 입주한다. 수도권에서는 2월 서울 강동 3천658가구, 한강신도시 1천78가구 등 1만3천432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3월에는 서울 서대문 1천910가구, 하남 미사 1천222가구 등 7천865가구, 4월에는 서울 마곡 1천194가구, 서울 영등포 1천722가구 등 6천182가구가 입주자를 맞이한다.

지방은 2월 부산 정관 1천934가구, 아산 모종 1천308가구 등 1만6천948가구가 입주하고, 3~4월 세종시 9천49가구 등 3만4천641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주택 규모별로는 전용면적 60㎡ 이하가 2만1천760가구, 60~85㎡가 4만9천152가구로 85㎡ 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89.7%를 차지하며 입주 물량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85㎡ 초과는 8천156가구다.

공급 주체별로 보면 민간이 7만4천733가구, 공공은 4천335가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