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마트 등 종이대신 모바일영수증, 온실가스 감축 등 기대
입력 2017.01.19 (12:06) 수정 2017.01.19 (13:02) 사회
종이영수증 발급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막기위해 이마트과 스타벅스 등에서 종이영수증 대신 모바일영수증을 발급해주는 서비스가 시작됐다.

환경부와 신세계그룹,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등은 오늘(19일) '종이영수증 없는 점포 협약식'을 열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종이영수증 대신 모바일영수증을 발급받기를 원하는 소비자들은 우선 휴대전화에 해당 업체 앱 등을 다운받은 뒤 '종이영수증 미출력' 부분을 'on'으로 설정하면 된다. 모바일영수증으로도 교환이나 환불이 가능하며, 다른 목적을 위해 종이영수증이 필요한 경우에는 따로 발행도 가능하다.

이번달부터 모바일영수증 발급을 시작한 곳은 전국 이마트와 이마트운영 전문점(트레이더스 등 13개 계열사), 스타벅스 등 1236개 매장이다. 이어 4월부터는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에브리데이도 서비스를 시작한다. 위드미편의점과 신세계아앤씨 등 9개 신세계 계열사도 이달 안으로 참여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우리나라에서 한해에 발급되는 종이영수증은 2012년 기준 310억건에 달한다. 이가운데 60%는 발급 즉시 버려져 자원낭비와 폐기물 처리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영수증의 생산과 폐기과정에서 소요되는 온실가스 배출량도 약 5만 5천톤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환경부는 다른 대형 유통매장과 식·음료 체인업종 등으로도 모바일영수증 발급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 이마트 등 종이대신 모바일영수증, 온실가스 감축 등 기대
    • 입력 2017-01-19 12:06:35
    • 수정2017-01-19 13:02:14
    사회
종이영수증 발급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막기위해 이마트과 스타벅스 등에서 종이영수증 대신 모바일영수증을 발급해주는 서비스가 시작됐다.

환경부와 신세계그룹,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등은 오늘(19일) '종이영수증 없는 점포 협약식'을 열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종이영수증 대신 모바일영수증을 발급받기를 원하는 소비자들은 우선 휴대전화에 해당 업체 앱 등을 다운받은 뒤 '종이영수증 미출력' 부분을 'on'으로 설정하면 된다. 모바일영수증으로도 교환이나 환불이 가능하며, 다른 목적을 위해 종이영수증이 필요한 경우에는 따로 발행도 가능하다.

이번달부터 모바일영수증 발급을 시작한 곳은 전국 이마트와 이마트운영 전문점(트레이더스 등 13개 계열사), 스타벅스 등 1236개 매장이다. 이어 4월부터는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에브리데이도 서비스를 시작한다. 위드미편의점과 신세계아앤씨 등 9개 신세계 계열사도 이달 안으로 참여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우리나라에서 한해에 발급되는 종이영수증은 2012년 기준 310억건에 달한다. 이가운데 60%는 발급 즉시 버려져 자원낭비와 폐기물 처리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영수증의 생산과 폐기과정에서 소요되는 온실가스 배출량도 약 5만 5천톤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환경부는 다른 대형 유통매장과 식·음료 체인업종 등으로도 모바일영수증 발급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