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황교안 권한대행 트럼프 축하서한 곧 전달 예정”
입력 2017.01.19 (15:43) 수정 2017.01.19 (15:45) 정치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신행정부 출범에 맞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축하 서한이 곧 전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9일)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축하 서한이 외교 채널을 통해 곧 전달될 예정"이라며 "서한 전달 후에는 총리실에서 관련 설명이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취임식에 참석하는 우리 정부 인사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를 대표해 안호영 주미대사가 참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009년 1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취임식에도 당시 주미대사가 정부 대표로 참석했다.

조 대변인은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트럼프 내각의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내정자와의 회담을 비롯한 고위급 간 접촉 준비 상황에 대해서는 "정부는 미국 대통령 취임식 이후 외교장관 등 주요 장관과 고위 정책 담당자 차원의 한미 간 협의와 조율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를 통해서 한미동맹 강화 모멘텀을 유지하고, 양국 간 제반 분야 협력을 지속·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내일(20일) 오후 임기를 마치고 미국으로 떠나는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의 후임 인사에 대해서는 "현재 저희가 알고 있는 바는 없다. 그것은 아무래도 미 행정부 차원에서 검토가 되어야 할 사항"이라고 답했다.
  • 외교부 “황교안 권한대행 트럼프 축하서한 곧 전달 예정”
    • 입력 2017-01-19 15:43:13
    • 수정2017-01-19 15:45:33
    정치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신행정부 출범에 맞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축하 서한이 곧 전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9일)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축하 서한이 외교 채널을 통해 곧 전달될 예정"이라며 "서한 전달 후에는 총리실에서 관련 설명이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취임식에 참석하는 우리 정부 인사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를 대표해 안호영 주미대사가 참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009년 1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취임식에도 당시 주미대사가 정부 대표로 참석했다.

조 대변인은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트럼프 내각의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내정자와의 회담을 비롯한 고위급 간 접촉 준비 상황에 대해서는 "정부는 미국 대통령 취임식 이후 외교장관 등 주요 장관과 고위 정책 담당자 차원의 한미 간 협의와 조율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를 통해서 한미동맹 강화 모멘텀을 유지하고, 양국 간 제반 분야 협력을 지속·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내일(20일) 오후 임기를 마치고 미국으로 떠나는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의 후임 인사에 대해서는 "현재 저희가 알고 있는 바는 없다. 그것은 아무래도 미 행정부 차원에서 검토가 되어야 할 사항"이라고 답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