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주한대사 귀임 이번주 안해…아베 “먼저 움직일 필요 없다”
입력 2017.01.19 (17:55) 수정 2017.01.19 (19:37) 국제
일본 정부가 일시 귀국 조치 중인 주한 일본대사를 이번 주 중 한국으로 귀임시키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날 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과 논의를 한 결과 이번 주 중에는 일시 귀국 조치 중인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등을 한국으로 귀임시키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아베 총리와 기시다 외무상이 "한국 측의 자세에 변화가 없으니 일본 측이 먼저 움직일 필요성이 없다"는 데에 뜻을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NHK 역시 이날 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한국 측의 대응을 끝까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하며 주한 일본대사의 귀임을 당분간 보류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전날부터 이틀 연속 부산의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에서 주한 일본대사 일시 귀국 조치 등으로 이어진 한일 갈등 상황의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전날 스기야마 신스케 외무성 사무차관 등 외무성 간부들과 논의를 진행한 뒤 이날 다시 기시다 외무상을 만났다. 일본 정부가 이처럼 대사의 귀임 시점을 늦추는 방향으로 방침을 정한 만큼 일시귀국 조치 기간은 당초 예상됐던 '열흘 안팎'을 넘기게 됐다.

이번 사태에 따른 일시 귀국 조치 기간은 직전 사례인 2012년의 무토 마사토시 주한 일본대사에 대한 귀임 조치 때보다도 길어지게 됐다. 당시 일본 정부가 이명박 당시 대통령의 독도 방문에 항의하며 무토 대사를 일시 귀국시켰고 귀임까지 12일이 걸렸다.

일본 정부는 앞서 지난 9일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설치에 항의하며 나가미네 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 부산 총영사를 일시 귀국 조치했고 이후 이날까지 만 11일이 지났다. 일본 정부는 이날도 소녀상 문제에 "극히 유감"이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 日, 주한대사 귀임 이번주 안해…아베 “먼저 움직일 필요 없다”
    • 입력 2017-01-19 17:55:32
    • 수정2017-01-19 19:37:58
    국제
일본 정부가 일시 귀국 조치 중인 주한 일본대사를 이번 주 중 한국으로 귀임시키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날 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과 논의를 한 결과 이번 주 중에는 일시 귀국 조치 중인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등을 한국으로 귀임시키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아베 총리와 기시다 외무상이 "한국 측의 자세에 변화가 없으니 일본 측이 먼저 움직일 필요성이 없다"는 데에 뜻을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NHK 역시 이날 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한국 측의 대응을 끝까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하며 주한 일본대사의 귀임을 당분간 보류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전날부터 이틀 연속 부산의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에서 주한 일본대사 일시 귀국 조치 등으로 이어진 한일 갈등 상황의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전날 스기야마 신스케 외무성 사무차관 등 외무성 간부들과 논의를 진행한 뒤 이날 다시 기시다 외무상을 만났다. 일본 정부가 이처럼 대사의 귀임 시점을 늦추는 방향으로 방침을 정한 만큼 일시귀국 조치 기간은 당초 예상됐던 '열흘 안팎'을 넘기게 됐다.

이번 사태에 따른 일시 귀국 조치 기간은 직전 사례인 2012년의 무토 마사토시 주한 일본대사에 대한 귀임 조치 때보다도 길어지게 됐다. 당시 일본 정부가 이명박 당시 대통령의 독도 방문에 항의하며 무토 대사를 일시 귀국시켰고 귀임까지 12일이 걸렸다.

일본 정부는 앞서 지난 9일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설치에 항의하며 나가미네 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 부산 총영사를 일시 귀국 조치했고 이후 이날까지 만 11일이 지났다. 일본 정부는 이날도 소녀상 문제에 "극히 유감"이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