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취임식 앞두고 反트럼프 시위 계속
입력 2017.01.19 (21:47) 국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녹취> 시위대 : "안돼요. 안돼요."

트럼프 호텔 앞에서도 내일(20일)이면 취임식이 열릴 의사당 앞에서도 시위가 벌어집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정당성을 인정할 수 없다는 구호가 선명합니다.

수도 워싱턴과 뉴욕에서 서부 끝자락의 도시 포틀랜드까지 미국 곳곳에서 반 트럼프 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녹취> 테드 윌러(포틀랜드 시장) : "대통령 취임식에 불확실성이 있습니다. 심지어 우리 시에도 걱정이 많습니다."

취임식을 전후해 백악관과 의사당 등 취임식 행사가 진행되는 지역에서 20여 건의 트럼프 찬반 집회가 허가됐습니다.

집회별로 참가자는 최대 2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녹취> 프리실라 로먼('여성들의 행진' 시위 참가자) : "우리는 여기에 머물 권리가 있습니다. 우리는 그 권리를 지키고 새로운 권리를 확보할 것입니다."

취임행사장 주변은 물론 워싱턴 외곽 지역까지 테러 방지와 질서 유지를 위해 경찰과 주 방위군 3만5천여 명이 투입됩니다.

취임행사 내내 삼엄한 분위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초대 내각의 의회 인준도 원만하진 못합니다.

트럼프 정부는 일단 내각의 절반 가량만 채운 채 출범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美 취임식 앞두고 反트럼프 시위 계속
    • 입력 2017-01-19 21:47:53
    국제
<녹취> 시위대 : "안돼요. 안돼요."

트럼프 호텔 앞에서도 내일(20일)이면 취임식이 열릴 의사당 앞에서도 시위가 벌어집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정당성을 인정할 수 없다는 구호가 선명합니다.

수도 워싱턴과 뉴욕에서 서부 끝자락의 도시 포틀랜드까지 미국 곳곳에서 반 트럼프 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녹취> 테드 윌러(포틀랜드 시장) : "대통령 취임식에 불확실성이 있습니다. 심지어 우리 시에도 걱정이 많습니다."

취임식을 전후해 백악관과 의사당 등 취임식 행사가 진행되는 지역에서 20여 건의 트럼프 찬반 집회가 허가됐습니다.

집회별로 참가자는 최대 2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녹취> 프리실라 로먼('여성들의 행진' 시위 참가자) : "우리는 여기에 머물 권리가 있습니다. 우리는 그 권리를 지키고 새로운 권리를 확보할 것입니다."

취임행사장 주변은 물론 워싱턴 외곽 지역까지 테러 방지와 질서 유지를 위해 경찰과 주 방위군 3만5천여 명이 투입됩니다.

취임행사 내내 삼엄한 분위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초대 내각의 의회 인준도 원만하진 못합니다.

트럼프 정부는 일단 내각의 절반 가량만 채운 채 출범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