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트럼프 시대 개막
美 신임 국무 부장관 인선 ‘관심’
입력 2017.01.26 (02:12) 수정 2017.01.26 (02:15) 국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내정자가 다음 주 상원 인준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국무부 서열 2위인 국무 부장관 자리에 누가 앉을지 관심이 쏠린다.

틸러슨 내정자가 외교 경험이 없는 엑손모빌 CEO 출신인 데다가 도널드 트럼프 정권에서는 국무 부장관이 하나로 통합되면서 글로벌 외교를 호령할 미 국무부 '넘버 2'의 힘과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워싱턴포스트(WP)의 칼럼니스트인 조시 로긴은 현지시간 25일 이 신문에 엘리엇 에이브럼스 전 국무부 차관보, 폴라 도브리안스키 전 국무부 차관 등 2명이 국무부장관 자리를 놓고 경합 중이라고 밝혔다.

국무부 차관보와 조지 W. 부시 행정부의 특별보좌관을 역임한 에이브럼스는 한때 '네오콘의 마지막 희망'으로 불렸던 매파 인사다.

대통령 특보로서 이라크 전쟁을 비롯한 중동정책 전반을 조율했으며,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시절 콘트라 반군 스캔들에 연루됐으나 추후 사면됐다.

로긴은 "트럼프 행정부는 버락 오바마 정권이 2009년 신설했던 행정담당 부장관을 폐지하기로 했기 때문에 유일한 국무 부장관이 되는 인물은 정책과 행정 면에서 엄청난 영향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 美 신임 국무 부장관 인선 ‘관심’
    • 입력 2017-01-26 02:12:45
    • 수정2017-01-26 02:15:05
    국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내정자가 다음 주 상원 인준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국무부 서열 2위인 국무 부장관 자리에 누가 앉을지 관심이 쏠린다.

틸러슨 내정자가 외교 경험이 없는 엑손모빌 CEO 출신인 데다가 도널드 트럼프 정권에서는 국무 부장관이 하나로 통합되면서 글로벌 외교를 호령할 미 국무부 '넘버 2'의 힘과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워싱턴포스트(WP)의 칼럼니스트인 조시 로긴은 현지시간 25일 이 신문에 엘리엇 에이브럼스 전 국무부 차관보, 폴라 도브리안스키 전 국무부 차관 등 2명이 국무부장관 자리를 놓고 경합 중이라고 밝혔다.

국무부 차관보와 조지 W. 부시 행정부의 특별보좌관을 역임한 에이브럼스는 한때 '네오콘의 마지막 희망'으로 불렸던 매파 인사다.

대통령 특보로서 이라크 전쟁을 비롯한 중동정책 전반을 조율했으며,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시절 콘트라 반군 스캔들에 연루됐으나 추후 사면됐다.

로긴은 "트럼프 행정부는 버락 오바마 정권이 2009년 신설했던 행정담당 부장관을 폐지하기로 했기 때문에 유일한 국무 부장관이 되는 인물은 정책과 행정 면에서 엄청난 영향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