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 투표 수사’ 트럼프 난감…배넌, 2개주 등록
입력 2017.01.26 (06:46) 수정 2017.01.26 (07:1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 25일 지난해 대통령 선거에서의 대규모 불법투표 수사를 천명하자마자 난감한 상황에 직면했다. 자신의 '오른팔'인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이 '투표 사기'에 연루됐다는 보도 때문이다.

워싱턴포스트는 배넌이 플로리다 주 유권자 등록을 포기하려 시도했으나 플로리다 주 선거관리위원회는 배넌 측의 요청을 받은 적도, 이를 추진한 적도 없다고 보도했다.

배넌은 지난해 대선 하루 전날인 11월 7일, 플로리다 주 새러소타 카운티 선관위에 편지를 보내 거처를 뉴욕 시로 옮겼으니 유권자 명부에서 자신의 이름을 빼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그러나 새러소타 선관위 감독관인 론 터너는 이날 워싱턴포스트 인터뷰에서 "선관위 관계자 누구도 그런 편지를 받았다는 걸 기억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요청 서한을 받았다는 기록 자체가 없다고 선관위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워싱턴포스트는 단순 착오이든 서류상의 문제이든 배넌의 2개 주 유권자 등록은 트럼프 대통령이 규정한 투표 사기의 한 사례라고 지적했다. 백악관은 관련 보도에 아직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집권 이후에도 부정 투표 주장을 고수해 공화당 지도부와 마찰을 빚고 있다. 불법투표로 이뤄진 수백만 장의 표가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가지 않았다면, 자신이 선거인단 투표는 물론 전체 투표에서도 이겼을 것이라는 가정에서다.

하지만 당시 결과를 도출한 보고서의 저자는 유권자 등록 과정에서의 착오일 뿐 실제 투표로 이어진 투표 사기는 아니라고 반박했다. 퓨리서치센터의 당시 보고서에 따르면, 2개 주에 등록된 유권자는 270만 명, 3개 주 이상에서 등록된 유권자는 7만 명에 달하고 이미 사망한 180만 명이 유권자 명부에 그대로 남아 있었다고 한다.
  • ‘불법 투표 수사’ 트럼프 난감…배넌, 2개주 등록
    • 입력 2017-01-26 06:46:22
    • 수정2017-01-26 07:16:24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 25일 지난해 대통령 선거에서의 대규모 불법투표 수사를 천명하자마자 난감한 상황에 직면했다. 자신의 '오른팔'인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이 '투표 사기'에 연루됐다는 보도 때문이다.

워싱턴포스트는 배넌이 플로리다 주 유권자 등록을 포기하려 시도했으나 플로리다 주 선거관리위원회는 배넌 측의 요청을 받은 적도, 이를 추진한 적도 없다고 보도했다.

배넌은 지난해 대선 하루 전날인 11월 7일, 플로리다 주 새러소타 카운티 선관위에 편지를 보내 거처를 뉴욕 시로 옮겼으니 유권자 명부에서 자신의 이름을 빼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그러나 새러소타 선관위 감독관인 론 터너는 이날 워싱턴포스트 인터뷰에서 "선관위 관계자 누구도 그런 편지를 받았다는 걸 기억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요청 서한을 받았다는 기록 자체가 없다고 선관위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워싱턴포스트는 단순 착오이든 서류상의 문제이든 배넌의 2개 주 유권자 등록은 트럼프 대통령이 규정한 투표 사기의 한 사례라고 지적했다. 백악관은 관련 보도에 아직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집권 이후에도 부정 투표 주장을 고수해 공화당 지도부와 마찰을 빚고 있다. 불법투표로 이뤄진 수백만 장의 표가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가지 않았다면, 자신이 선거인단 투표는 물론 전체 투표에서도 이겼을 것이라는 가정에서다.

하지만 당시 결과를 도출한 보고서의 저자는 유권자 등록 과정에서의 착오일 뿐 실제 투표로 이어진 투표 사기는 아니라고 반박했다. 퓨리서치센터의 당시 보고서에 따르면, 2개 주에 등록된 유권자는 270만 명, 3개 주 이상에서 등록된 유권자는 7만 명에 달하고 이미 사망한 180만 명이 유권자 명부에 그대로 남아 있었다고 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