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정부, 안보리 결의 2321호 이행조치 발표
입력 2017.01.26 (07:01) 수정 2017.01.26 (07:5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북핵 위협에 대해 연일 강경대응을 예고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에 대한 추가 이행조치를 전격 발표했습니다.

북한의 ICBM 발사 가능성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조치여서 주목됩니다.

베이징 김민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엔안보리 대북 제재결의 2321호의 이행 사항이 게재된 중국 상무부 웹사이트입니다.

핵무기와 미사일에 쓰일 수 있는 이중용도 품목과 기술 등을 나열하고, 대북 수출을 금지한다고 적시했습니다.

이례적으로 중국 상무부와 공업정보화부, 국방과학국, 국가원자력기구, 세관총서 등 5개 정부 부처 공동명의로 발표했습니다.

모두 8개 분야에서 수출을 금지하는 물질이나 재료, 설비와 기술, 소프트웨어 등 70여 가지 항목이 망라됐습니다.

플라스틱 접착제 등에 쓰이는 이소시아네이트 등 핵과 미사일에 쓰일 수도 있는 물질 15가지와, 용량 4리터 이상의 원심분리기 등 화생방 무기로 쓰일 수 있는 품목 3가지가 포함됐습니다.

재래식 무기용 재료와 장비, 기술 가운데서도 카메라 등에 쓰이는 광학센서, 레이다의 신호처리 기술 등도 수출이 금지됐습니다.

중국 정부는 어젯밤 이를 전격 공포하면서 즉시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후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중국 정부의 첫 조치로, 금수 품목이 이례적으로 방대한 규모입니다.

특히, 북한의 ICBM 발사 가능성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사전 경고용으로도 해석됩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中 정부, 안보리 결의 2321호 이행조치 발표
    • 입력 2017-01-26 07:03:30
    • 수정2017-01-26 07:58:07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북핵 위협에 대해 연일 강경대응을 예고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에 대한 추가 이행조치를 전격 발표했습니다.

북한의 ICBM 발사 가능성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조치여서 주목됩니다.

베이징 김민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엔안보리 대북 제재결의 2321호의 이행 사항이 게재된 중국 상무부 웹사이트입니다.

핵무기와 미사일에 쓰일 수 있는 이중용도 품목과 기술 등을 나열하고, 대북 수출을 금지한다고 적시했습니다.

이례적으로 중국 상무부와 공업정보화부, 국방과학국, 국가원자력기구, 세관총서 등 5개 정부 부처 공동명의로 발표했습니다.

모두 8개 분야에서 수출을 금지하는 물질이나 재료, 설비와 기술, 소프트웨어 등 70여 가지 항목이 망라됐습니다.

플라스틱 접착제 등에 쓰이는 이소시아네이트 등 핵과 미사일에 쓰일 수도 있는 물질 15가지와, 용량 4리터 이상의 원심분리기 등 화생방 무기로 쓰일 수 있는 품목 3가지가 포함됐습니다.

재래식 무기용 재료와 장비, 기술 가운데서도 카메라 등에 쓰이는 광학센서, 레이다의 신호처리 기술 등도 수출이 금지됐습니다.

중국 정부는 어젯밤 이를 전격 공포하면서 즉시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후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중국 정부의 첫 조치로, 금수 품목이 이례적으로 방대한 규모입니다.

특히, 북한의 ICBM 발사 가능성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사전 경고용으로도 해석됩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