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연변서 한국인 선교사 등 30여 명 추방
입력 2017.01.26 (07:15) 수정 2017.01.26 (08: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달 중국 연변에 거주하던 한국인 30여명이 중국 당국으로부터 추방당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대부분 기독교 선교사들로 알려졌는데, 갑자기 대거 추방한 배경이 무엇일까요?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지린성 연변조선족자치주에 살던 한국인 30여 명이 중국 당국으로부터 출국하라는 통보를 받은 것은 지난달 중순쯤이었습니다.

주로 기독교 단체 소속 선교사들로 알려진 이들로, 짧게는 몇 달간, 길게는 10년 넘게 중국에서 활동해 왔으며, 일부는 탈북자를 돕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북·중 접경 주민(음성변조) : "주로 선교 활동하려고 들어오셨던 분들인데, 비자 연장 강화하면서 (중국 당국이) 다 거부했다고 그렇게 알고 있습니다."

2주일 안에 나가라는 갑작스런 통보에, 재산 처리 등도 제대로 하지 못한 채 귀국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당국은 입국 목적 이외의 활동에 종사한 것이 이들의 추방 사유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중국의 종교법상 금지된 선교 활동을 했다는 것입니다.

우리 외교소식통은 상하이와 광저우 등 중국 각지에서 이같은 비자연장 거부 사례는 자주 있는 일이라고 밝혔지만, 30여 명이 한꺼번에 추방된 것은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사드 배치 등 정치외교적 배경이 있는 것이 아닌지도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 中 연변서 한국인 선교사 등 30여 명 추방
    • 입력 2017-01-26 07:18:06
    • 수정2017-01-26 08:04:1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지난달 중국 연변에 거주하던 한국인 30여명이 중국 당국으로부터 추방당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대부분 기독교 선교사들로 알려졌는데, 갑자기 대거 추방한 배경이 무엇일까요?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지린성 연변조선족자치주에 살던 한국인 30여 명이 중국 당국으로부터 출국하라는 통보를 받은 것은 지난달 중순쯤이었습니다.

주로 기독교 단체 소속 선교사들로 알려진 이들로, 짧게는 몇 달간, 길게는 10년 넘게 중국에서 활동해 왔으며, 일부는 탈북자를 돕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북·중 접경 주민(음성변조) : "주로 선교 활동하려고 들어오셨던 분들인데, 비자 연장 강화하면서 (중국 당국이) 다 거부했다고 그렇게 알고 있습니다."

2주일 안에 나가라는 갑작스런 통보에, 재산 처리 등도 제대로 하지 못한 채 귀국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당국은 입국 목적 이외의 활동에 종사한 것이 이들의 추방 사유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중국의 종교법상 금지된 선교 활동을 했다는 것입니다.

우리 외교소식통은 상하이와 광저우 등 중국 각지에서 이같은 비자연장 거부 사례는 자주 있는 일이라고 밝혔지만, 30여 명이 한꺼번에 추방된 것은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사드 배치 등 정치외교적 배경이 있는 것이 아닌지도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