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일 정상회담 다음달 10일에”
입력 2017.01.26 (07:31) 수정 2017.01.26 (07:32) 국제
미일 정상회담이 다음달 10일 열릴 예정이라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정상회담 의제는 '통상과 동맹'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미일 양국정부는 25일(어제),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을 2월(다음달) 10일 워싱턴에서 여는 방향으로 최종 조정에 들어갔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다. 정상회담 일정은 조만간 미일 양국정상의 정상회담에서 최종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2016년(지난해)11월 뉴욕에서, 대통령 취임 이전의 트럼프 당선자와 처음 만난 뒤, 정상회담 개최에 공을 들여 왔다.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양국의 동맹강화를 위한 외교·경제분야의 기초방침 합의를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트럼트 대통령의 TPP(환태평양 경제동반자협정)이탈 표명에 따라, 통상정책이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안보 문제와 관련해서는, 동중국해·남중국해에 대한 중국의 적극적인 진출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등에 대한 인식을 함께 하고, 이전의 오마바 정부에 이어 미국과 일본의 긴밀한 협력을 도모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TPP를 이탈하고 양자간 협정 교섭을 진행할 뜻으로, 자동차 무역을 '불공평하다'고 비판하며 대일무역 적자를 문제삼는 태도를 보여왔다. TPP 이탈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을 바꾸도록 설득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여, 양국 정부는 향후 통상 조건을 놓고 실무에서 신중한 조정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이번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는 미국의 TPP 이탈, 자동차 등 미일간 무역 문제, 미일 동맹의 중요성 확인, 북한 및 중국 등 아시아의 안보환경, 오키나와 미군기지의 비행장 이전 문제 등으로 압축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2월 초에는 이나다 일본 방위상과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의 첫 회담을 도쿄에서 열기로 했다. 일본 측은 일련의 회담을 통해 미국의 새정부와 미일동맹의 중요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이다. 또한 주일미군의 주둔 비용 분담 문제도 제기될 것으로 관측된다.
  • “미일 정상회담 다음달 10일에”
    • 입력 2017-01-26 07:31:28
    • 수정2017-01-26 07:32:58
    국제
미일 정상회담이 다음달 10일 열릴 예정이라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정상회담 의제는 '통상과 동맹'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미일 양국정부는 25일(어제),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을 2월(다음달) 10일 워싱턴에서 여는 방향으로 최종 조정에 들어갔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다. 정상회담 일정은 조만간 미일 양국정상의 정상회담에서 최종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2016년(지난해)11월 뉴욕에서, 대통령 취임 이전의 트럼프 당선자와 처음 만난 뒤, 정상회담 개최에 공을 들여 왔다.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양국의 동맹강화를 위한 외교·경제분야의 기초방침 합의를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트럼트 대통령의 TPP(환태평양 경제동반자협정)이탈 표명에 따라, 통상정책이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안보 문제와 관련해서는, 동중국해·남중국해에 대한 중국의 적극적인 진출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등에 대한 인식을 함께 하고, 이전의 오마바 정부에 이어 미국과 일본의 긴밀한 협력을 도모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TPP를 이탈하고 양자간 협정 교섭을 진행할 뜻으로, 자동차 무역을 '불공평하다'고 비판하며 대일무역 적자를 문제삼는 태도를 보여왔다. TPP 이탈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을 바꾸도록 설득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여, 양국 정부는 향후 통상 조건을 놓고 실무에서 신중한 조정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이번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는 미국의 TPP 이탈, 자동차 등 미일간 무역 문제, 미일 동맹의 중요성 확인, 북한 및 중국 등 아시아의 안보환경, 오키나와 미군기지의 비행장 이전 문제 등으로 압축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2월 초에는 이나다 일본 방위상과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의 첫 회담을 도쿄에서 열기로 했다. 일본 측은 일련의 회담을 통해 미국의 새정부와 미일동맹의 중요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이다. 또한 주일미군의 주둔 비용 분담 문제도 제기될 것으로 관측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