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3월에 탄도미사일 대비 첫 주민대피 훈련
입력 2017.01.26 (08:06) 수정 2017.01.26 (08:25) 국제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을 시사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첫 주민 대피 훈련을 오는 3월 아키타 현에서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2016년(지난해) 모두 20여 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데 이어, 올해도 ICBM(대륙간 탄도미사일)발사 실험 강행 가능성을 시사한 점을 중시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주민 대피 훈련의 실시 방안을 검토해왔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북한의 미사일이 아키타 현 앞바다의 배타적 경제수역에 떨어진 점을 감안해, 오는 3월 17일 아키타 현 오가 시에서 내각, 관방, 총무성을 비롯해 소방청, 아키타 현 등이 참여하는 대피훈련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번 훈련은 해외에서 발사된 탄도미사일의 일부가 일본 국내에 낙하하는 상황을 가정하고, J-경보(전국 순간경보 시스템)와 지자체의 방재 행정무선을 통해 정보를 전달한 뒤, 주민들이 실제로 튼튼한 건물에 대피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실시된다.

유사시 국가의 역할 등을 정한 국민 보호법이 지난 2004년에 마련된 이후, 일본 정부는 각 지자체와 공동으로 대규모 테러 등으로부터 주민을 보호하기 위한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탄도 미사일 발사를 상정한 훈련은 이번이 처음이다.
  • 日, 3월에 탄도미사일 대비 첫 주민대피 훈련
    • 입력 2017-01-26 08:06:55
    • 수정2017-01-26 08:25:08
    국제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을 시사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첫 주민 대피 훈련을 오는 3월 아키타 현에서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2016년(지난해) 모두 20여 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데 이어, 올해도 ICBM(대륙간 탄도미사일)발사 실험 강행 가능성을 시사한 점을 중시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주민 대피 훈련의 실시 방안을 검토해왔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북한의 미사일이 아키타 현 앞바다의 배타적 경제수역에 떨어진 점을 감안해, 오는 3월 17일 아키타 현 오가 시에서 내각, 관방, 총무성을 비롯해 소방청, 아키타 현 등이 참여하는 대피훈련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번 훈련은 해외에서 발사된 탄도미사일의 일부가 일본 국내에 낙하하는 상황을 가정하고, J-경보(전국 순간경보 시스템)와 지자체의 방재 행정무선을 통해 정보를 전달한 뒤, 주민들이 실제로 튼튼한 건물에 대피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실시된다.

유사시 국가의 역할 등을 정한 국민 보호법이 지난 2004년에 마련된 이후, 일본 정부는 각 지자체와 공동으로 대규모 테러 등으로부터 주민을 보호하기 위한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탄도 미사일 발사를 상정한 훈련은 이번이 처음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