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계란·배추·무 가격 안정…성수품 공급계획 107% 방출”
입력 2017.01.26 (10:43) 수정 2017.01.26 (10:57) 경제
정부가 생활물가 관리를 설뿐 아니라 그 이후에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오늘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범정부 비상경제대응 TF' 회의를 열었다.

정부는 지난 10일 세운 설 민생안정대책 중 하나인 성수품 특별공급은 24일 기준으로 계획의 107% 수준이 방출되는 등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가격이 올랐던 배추·무 등 채소 가격이 정부 보유 물량 집중 방출로 계속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품귀 현상을 빚었던 계란은 최근 수입물량이 유통되고 국내비축물량 공급 확대로 약보합세로 전환됐다. 수산물은 안정적이지만, 차례상이 올라가는 조기는 방출을 확대함에도 생산이 크게 감소해 강보합세를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설 이후에도 채소, 계란 등 주요 농·축·수산물의 수급·가격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예정"이라며 "필요하면 대응책을 마련하는 등 생활물가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계란·배추·무 가격 안정…성수품 공급계획 107% 방출”
    • 입력 2017-01-26 10:43:16
    • 수정2017-01-26 10:57:33
    경제
정부가 생활물가 관리를 설뿐 아니라 그 이후에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오늘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범정부 비상경제대응 TF' 회의를 열었다.

정부는 지난 10일 세운 설 민생안정대책 중 하나인 성수품 특별공급은 24일 기준으로 계획의 107% 수준이 방출되는 등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가격이 올랐던 배추·무 등 채소 가격이 정부 보유 물량 집중 방출로 계속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품귀 현상을 빚었던 계란은 최근 수입물량이 유통되고 국내비축물량 공급 확대로 약보합세로 전환됐다. 수산물은 안정적이지만, 차례상이 올라가는 조기는 방출을 확대함에도 생산이 크게 감소해 강보합세를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설 이후에도 채소, 계란 등 주요 농·축·수산물의 수급·가격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예정"이라며 "필요하면 대응책을 마련하는 등 생활물가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