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건설 지난해 영업이익 1조원 돌파…건설사 최초
입력 2017.01.26 (10:59) 수정 2017.01.26 (11:09) 경제
현대건설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1조원을 돌파하며 건설사 가운데 최대 이익을 달성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연결 경영실적은 매출 18조7천445억원, 영업이익 1조527억원, 당기순이익 6천50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매출의 경우 2015년 대비 2%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6.7%, 당기순이익은 11.4% 증가한 것이다. 현대건설은 특히 건설업계 최초로 영업이익 1조원 시대를 열었다.

현대건설은 저유가로 인한 해외건설 수주 부진과 국내 건설경기 침체 등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수익성 중심의 내실 경영을 통해 건설사 가운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2011년부터 계열사인 현대엔지니어링과 통합 실적을 발표하면서 전반적인 실적이 상향 조정된 영향도 있다.

현대건설은 지속적인 원가절감과 재무구조 개선을 통해 부채비율은 144.2%로 전년보다 15.6%p 낮추고 유동비율은 170.9%로 전년 대비 3.8%포인트 개선했다면서, 올해도 수익성 중심의 경영으로 안정적인 실적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현대건설 지난해 영업이익 1조원 돌파…건설사 최초
    • 입력 2017-01-26 10:59:31
    • 수정2017-01-26 11:09:40
    경제
현대건설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1조원을 돌파하며 건설사 가운데 최대 이익을 달성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연결 경영실적은 매출 18조7천445억원, 영업이익 1조527억원, 당기순이익 6천50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매출의 경우 2015년 대비 2%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6.7%, 당기순이익은 11.4% 증가한 것이다. 현대건설은 특히 건설업계 최초로 영업이익 1조원 시대를 열었다.

현대건설은 저유가로 인한 해외건설 수주 부진과 국내 건설경기 침체 등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수익성 중심의 내실 경영을 통해 건설사 가운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2011년부터 계열사인 현대엔지니어링과 통합 실적을 발표하면서 전반적인 실적이 상향 조정된 영향도 있다.

현대건설은 지속적인 원가절감과 재무구조 개선을 통해 부채비율은 144.2%로 전년보다 15.6%p 낮추고 유동비율은 170.9%로 전년 대비 3.8%포인트 개선했다면서, 올해도 수익성 중심의 경영으로 안정적인 실적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