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차·RV 쌍끌이’ 기아차, 영업이익·매출 ‘반짝‘
입력 2017.01.26 (11:00) 수정 2017.01.26 (11:09) 경제
기아자동차가 신차 출시 효과와 RV(레저용 차량) 차량 판매 호조에 힘입어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늘어났다. '형님' 격인 현대자동차의 작년 영업이익이 6년만에 5조원대로 떨어진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장사를 잘한 셈이다.

기아차는 오늘(26일) 서울 양재동 사옥에서 열린 2016년 경영실적 발표회에서 지난해 영업이익 2조4천615억원, 매출 52조7천129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과 매출액은 각각 전년보다 4.6%, 6.4% 늘어난 규모다.

기아차는 지난 2015년 전년 대비 8.5% 감소한 2조3천54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자칫 하락세를 탈 수 있는 상황에서도 지난해 플러스 성장률을 만들며 반등에 성공한 것이다.

당기순이익도 2조7천546억원으로 전년보다 4.7% 증가했다.

기아차는 "니로, K7 등 신차 출시 효과와 RV(레저용 차량) 판매가 확대되면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영업이익률은 전년보다 0.1%포인트 감소한 4.7%로 집계됐다. 기아차의 영업이익률은 2011년 8.1%, 2012년 7.5%, 2013년 6.7%, 2014년 5.5%, 2015년 4.8%로 계속 떨어지는 추세다.

지난해 총 판매대수는 전년대비 1.0% 감소한 301만8천93대였다. 국내 시장 판매가 전년보다 1.2% 늘어났지만 수출 대수는 15.1% 감소했다.해외공장 생산량은 146만7천284대로 전년대비 10.7%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 ‘신차·RV 쌍끌이’ 기아차, 영업이익·매출 ‘반짝‘
    • 입력 2017-01-26 11:00:58
    • 수정2017-01-26 11:09:12
    경제
기아자동차가 신차 출시 효과와 RV(레저용 차량) 차량 판매 호조에 힘입어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늘어났다. '형님' 격인 현대자동차의 작년 영업이익이 6년만에 5조원대로 떨어진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장사를 잘한 셈이다.

기아차는 오늘(26일) 서울 양재동 사옥에서 열린 2016년 경영실적 발표회에서 지난해 영업이익 2조4천615억원, 매출 52조7천129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과 매출액은 각각 전년보다 4.6%, 6.4% 늘어난 규모다.

기아차는 지난 2015년 전년 대비 8.5% 감소한 2조3천54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자칫 하락세를 탈 수 있는 상황에서도 지난해 플러스 성장률을 만들며 반등에 성공한 것이다.

당기순이익도 2조7천546억원으로 전년보다 4.7% 증가했다.

기아차는 "니로, K7 등 신차 출시 효과와 RV(레저용 차량) 판매가 확대되면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영업이익률은 전년보다 0.1%포인트 감소한 4.7%로 집계됐다. 기아차의 영업이익률은 2011년 8.1%, 2012년 7.5%, 2013년 6.7%, 2014년 5.5%, 2015년 4.8%로 계속 떨어지는 추세다.

지난해 총 판매대수는 전년대비 1.0% 감소한 301만8천93대였다. 국내 시장 판매가 전년보다 1.2% 늘어났지만 수출 대수는 15.1% 감소했다.해외공장 생산량은 146만7천284대로 전년대비 10.7%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