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준호, 냉혹검사 서율
입력 2017.01.26 (11:38) TV특종
이준호가 김과장 첫회부터 제대로 된 악역의 포스를 뽐냈다.

이준호는 25일 방송을 시작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김과장에서 회계 범죄 수사부 검사 서율로 첫 등장했다. 미소를 머금은 채 피의자를 조사하다가도 순식간에 분노의 감정을 폭발시키는 등 몰입도 높은 연기를 펼쳤다. 또한 상대를 움찔하게 만드는 냉혹한 표정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이날 이준호는 "처 먹여야 사람 말을 듣는 척 해요. 무슨 개, 고양이도 아니고 말이야. 선택해. 분식회계 파일 내 앞에 내놓든지 아님 자백할 때까지 이틀에 닭다리 하나씩 먹으면서 나랑 여기 살든지"라는 서슬퍼런 대사도 거침없이 내뱉었다.

TQ그룹 회장(박영규 분)의 최측근인 조상무(서정연 분)를 처음 만난 자리에서는 면전에 대고 "왜 이렇게 순진하세요? 관상은 엄청 쎄보이시면서"라고 그를 디스해 묘한 긴장감을 형성했다.

이준호는 첫 악역 도전이란 게 믿기지 않을 정도의 무결점 연기를 선보이며, 첫화부터 연기 호평을 이끌어냈다.

방송 말미 전파를 탄 2회 예고에서는 검사 생활을 접고, TQ그룹의 재무이사로 전격 스카우트 된 이준호의 모습이 공개됐다. 자신감 넘치는 말투와 카리스마로 그룹 회계팀을 한방에 접수한 이준호가 과연 그 안에서 어떤 일들을 벌일지 궁금증을 낳았다.

여기에 삥땅의 달인 남궁민(김성룡 역) 역시 TQ그룹의 경리과에 입사하게 되면서, 극과 극 성향을 가진 두 남자의 만남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 이준호, 냉혹검사 서율
    • 입력 2017-01-26 11:38:31
    TV특종
이준호가 김과장 첫회부터 제대로 된 악역의 포스를 뽐냈다.

이준호는 25일 방송을 시작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김과장에서 회계 범죄 수사부 검사 서율로 첫 등장했다. 미소를 머금은 채 피의자를 조사하다가도 순식간에 분노의 감정을 폭발시키는 등 몰입도 높은 연기를 펼쳤다. 또한 상대를 움찔하게 만드는 냉혹한 표정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이날 이준호는 "처 먹여야 사람 말을 듣는 척 해요. 무슨 개, 고양이도 아니고 말이야. 선택해. 분식회계 파일 내 앞에 내놓든지 아님 자백할 때까지 이틀에 닭다리 하나씩 먹으면서 나랑 여기 살든지"라는 서슬퍼런 대사도 거침없이 내뱉었다.

TQ그룹 회장(박영규 분)의 최측근인 조상무(서정연 분)를 처음 만난 자리에서는 면전에 대고 "왜 이렇게 순진하세요? 관상은 엄청 쎄보이시면서"라고 그를 디스해 묘한 긴장감을 형성했다.

이준호는 첫 악역 도전이란 게 믿기지 않을 정도의 무결점 연기를 선보이며, 첫화부터 연기 호평을 이끌어냈다.

방송 말미 전파를 탄 2회 예고에서는 검사 생활을 접고, TQ그룹의 재무이사로 전격 스카우트 된 이준호의 모습이 공개됐다. 자신감 넘치는 말투와 카리스마로 그룹 회계팀을 한방에 접수한 이준호가 과연 그 안에서 어떤 일들을 벌일지 궁금증을 낳았다.

여기에 삥땅의 달인 남궁민(김성룡 역) 역시 TQ그룹의 경리과에 입사하게 되면서, 극과 극 성향을 가진 두 남자의 만남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