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연휴 인천 여객선 28∼29일 가장 붐벼
입력 2017.01.26 (11:51) 수정 2017.01.26 (11:58) 사회
이번 설 연휴 기간 인천과 주요 섬 지역을 오가는 여객선 이용객은 설 당일과 다음날인 오는 28일과 29일에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설 연휴 전날인 오늘(26일)부터 5일 동안 인천에서 여객선을 이용해 도서 지역을 찾는 귀성객 수는 만 5천5백 명으로, 지난해(만 5천278명)와 비슷할 전망이다. 날짜별로는 오늘 2천5백 명, 내일 3천 명, 설 당일과 다음날이 각각 3천5백 명, 연휴 마지막날 3천 명으로 집계됐다.

인천해양수산청은 설 연휴 기간 특별수송대책본부를 꾸려 해경 등과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11개 항로 여객선 11척의 운항횟수도 평소 2백회에서 4편을 증편 운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설 연휴 인천 여객선 28∼29일 가장 붐벼
    • 입력 2017-01-26 11:51:53
    • 수정2017-01-26 11:58:20
    사회
이번 설 연휴 기간 인천과 주요 섬 지역을 오가는 여객선 이용객은 설 당일과 다음날인 오는 28일과 29일에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설 연휴 전날인 오늘(26일)부터 5일 동안 인천에서 여객선을 이용해 도서 지역을 찾는 귀성객 수는 만 5천5백 명으로, 지난해(만 5천278명)와 비슷할 전망이다. 날짜별로는 오늘 2천5백 명, 내일 3천 명, 설 당일과 다음날이 각각 3천5백 명, 연휴 마지막날 3천 명으로 집계됐다.

인천해양수산청은 설 연휴 기간 특별수송대책본부를 꾸려 해경 등과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11개 항로 여객선 11척의 운항횟수도 평소 2백회에서 4편을 증편 운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