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한국계 고교생, 4대 사관학교 동시 입학허가 ‘그랜드슬램’
입력 2017.01.26 (16:31) 수정 2017.01.26 (16:33) 국제
미국 버지니아 주 페어팩스 카운티에 거주하는 한국계 고교생이 미국 내 4대 사관학교에서 모두 입학허가를 받았다.

미국 일간 USA투데이는 트리니티 크리스천 고교에 다니는 한국계 티머시 박(18) 군이 뉴욕 주 웨스트포인트에 있는 육군사관학교, 메릴랜드 주 아나폴리스에 있는 해군사관학교, 콜로라도 주 콜로라도 스프링스 소재 공군사관학교, 코네티컷 주 뉴런던 소재 해안경비대 사관학교 등 4개 사관학교에서 모두 입학을 허가받았다며 사관학교 입시의 '그랜드슬램'을 이루었다고 25일 보도했다.

미국에서 사관학교 입학은 성적 우수, 신체건강, 지역봉사, 지도력을 갖춰야 할 뿐 아니라 상하원 의원의 추천을 받아야 하는 등 까다롭다. 입학 후 학비는 전액 면제다.

박 군은 "매우 기쁘다"며 "할아버지가 세운 전통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의 조부 유진 박 씨는 한국전쟁 때 부산에서 거주하다 미국으로 건너갔으며, 펜실베이니아 주에서 의사가 된 뒤 한국전 참전 용사들을 무료 치료하는 등 미국의 참전에 보은하는 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군 아버지 숀 박 씨는 미국 육군에서 중령으로 복무했다.

박 군은 "육군사관학교 진학을 고려하고 있으나 아직 최종 결정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 美한국계 고교생, 4대 사관학교 동시 입학허가 ‘그랜드슬램’
    • 입력 2017-01-26 16:31:39
    • 수정2017-01-26 16:33:36
    국제
미국 버지니아 주 페어팩스 카운티에 거주하는 한국계 고교생이 미국 내 4대 사관학교에서 모두 입학허가를 받았다.

미국 일간 USA투데이는 트리니티 크리스천 고교에 다니는 한국계 티머시 박(18) 군이 뉴욕 주 웨스트포인트에 있는 육군사관학교, 메릴랜드 주 아나폴리스에 있는 해군사관학교, 콜로라도 주 콜로라도 스프링스 소재 공군사관학교, 코네티컷 주 뉴런던 소재 해안경비대 사관학교 등 4개 사관학교에서 모두 입학을 허가받았다며 사관학교 입시의 '그랜드슬램'을 이루었다고 25일 보도했다.

미국에서 사관학교 입학은 성적 우수, 신체건강, 지역봉사, 지도력을 갖춰야 할 뿐 아니라 상하원 의원의 추천을 받아야 하는 등 까다롭다. 입학 후 학비는 전액 면제다.

박 군은 "매우 기쁘다"며 "할아버지가 세운 전통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의 조부 유진 박 씨는 한국전쟁 때 부산에서 거주하다 미국으로 건너갔으며, 펜실베이니아 주에서 의사가 된 뒤 한국전 참전 용사들을 무료 치료하는 등 미국의 참전에 보은하는 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군 아버지 숀 박 씨는 미국 육군에서 중령으로 복무했다.

박 군은 "육군사관학교 진학을 고려하고 있으나 아직 최종 결정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