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정치권, 설 귀성 인사…민심 청취
입력 2017.01.26 (18:05) 수정 2017.01.26 (18:22) 6시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야 지도부는 설 연휴를 하루 앞둔 오늘 귀성객으로 붐빈 역과 소외계층 시설 등을 방문하며 명절 인사를 전했습니다.

서로 쇄신과 민생 문제 해결을 다짐하며, 설 민심 잡기에 주력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지도부는 서울역을 방문해 귀성객들에게 새해 인사를 건넸습니다.

<녹취>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혁신은 새해에도 계속된다'는 내용의 어깨띠를 두르고 정책 홍보물을 나눠주면서 당의 쇄신을 약속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도 서울역을 찾아 귀성 인사에 나섰습니다.

<녹취>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이어 남대문경찰서를 방문한 자리에선 하루빨리 대통령 탄핵 국면을 완료해 민생경제에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당은 호남선이 출발하는 용산역을 찾아 귀성객들을 만났습니다.

<녹취>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합리적 개혁세력을 총집결시켜 대한민국의 힘찬 도약을 이뤄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바른정당은 귀성객 인사를 생략한 대신 노숙인 무료 진료 시설을 방문해 환자들을 위로했습니다.

<녹취> "맛있게들 드세요."

무료 급식소도 방문해 봉사 활동을 했습니다.

서울역을 찾은 정의당은 불평등 해소와 민주주의 회복 등의 문구가 적힌 푯말을 들고 귀성객을 환송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여·야 정치권, 설 귀성 인사…민심 청취
    • 입력 2017-01-26 18:10:55
    • 수정2017-01-26 18:22:22
    6시 뉴스타임
<앵커 멘트>

여야 지도부는 설 연휴를 하루 앞둔 오늘 귀성객으로 붐빈 역과 소외계층 시설 등을 방문하며 명절 인사를 전했습니다.

서로 쇄신과 민생 문제 해결을 다짐하며, 설 민심 잡기에 주력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지도부는 서울역을 방문해 귀성객들에게 새해 인사를 건넸습니다.

<녹취>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혁신은 새해에도 계속된다'는 내용의 어깨띠를 두르고 정책 홍보물을 나눠주면서 당의 쇄신을 약속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도 서울역을 찾아 귀성 인사에 나섰습니다.

<녹취>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이어 남대문경찰서를 방문한 자리에선 하루빨리 대통령 탄핵 국면을 완료해 민생경제에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당은 호남선이 출발하는 용산역을 찾아 귀성객들을 만났습니다.

<녹취>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합리적 개혁세력을 총집결시켜 대한민국의 힘찬 도약을 이뤄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바른정당은 귀성객 인사를 생략한 대신 노숙인 무료 진료 시설을 방문해 환자들을 위로했습니다.

<녹취> "맛있게들 드세요."

무료 급식소도 방문해 봉사 활동을 했습니다.

서울역을 찾은 정의당은 불평등 해소와 민주주의 회복 등의 문구가 적힌 푯말을 들고 귀성객을 환송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6시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