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앞두고 ‘생명의 선물’ 나눈 천사 선생님
입력 2017.01.26 (21:41) 수정 2017.01.26 (21:49)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설을 앞두고 얼굴도 모르는 환자에게 자신의 장기를 기증한 시골 선생님이 있습니다.

선생님의 작은 실천이 잔잔한 감동을 불러오고 있습니다.

이세연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강원도 고성 바닷가 초등학교에서 반가운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41살 이주희 선생님입니다.

<녹취> "예울아, 서울 큰 병원 오니까 어때? (좋아요.)"

선생님이 딸 예울이와 함께 찾은 곳은 서울의 한 대형병원.

신장병을 앓는 환자를 위해 자신의 장기를 기증하기 위해섭니다.

선생님은 이번이 태어나서 처음 하는 수술이라고 합니다.

<인터뷰> 이주희(신장 기증인) : "사실 명절 후에 수술을 할까도 고민해봤는데, 조금 더 빨리 좋은 소식으로 (수혜자가) 건강을 회복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제가 명절 전에 조금 더 서둘러서..."

10년 전부터 장기기증 운동을 알게 됐고 건강이 좋지 않은 남편을 보면서 먼저 베풀자는 마음을 갖게 됐습니다.

20년 넘게 신부전증을 앓아 온 50대 남성에겐 천사가 준, 설날 선물입니다.

<인터뷰> 신장 기증 수혜자(음성 변조) : "설날이 새로운 시작이잖아요. 새해 첫 날. 새해 첫 날을 새로운 생명을 가지고 새롭게 태어나는 느낌입니다."

가족과 떨어져 명절을 보내 쓸쓸하지 않냐 물었더니 선생님은 더 베풀겠다는 말로 답을 대신했습니다.

<인터뷰> 이주희(신장 기증인) : "나눔을 처음으로 실천했으니까 앞으로 살아가면서 저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주위 사람들을 살피면서, 도우면서 살아가겠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설 앞두고 ‘생명의 선물’ 나눈 천사 선생님
    • 입력 2017-01-26 21:41:48
    • 수정2017-01-26 21:49:21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설을 앞두고 얼굴도 모르는 환자에게 자신의 장기를 기증한 시골 선생님이 있습니다.

선생님의 작은 실천이 잔잔한 감동을 불러오고 있습니다.

이세연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강원도 고성 바닷가 초등학교에서 반가운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41살 이주희 선생님입니다.

<녹취> "예울아, 서울 큰 병원 오니까 어때? (좋아요.)"

선생님이 딸 예울이와 함께 찾은 곳은 서울의 한 대형병원.

신장병을 앓는 환자를 위해 자신의 장기를 기증하기 위해섭니다.

선생님은 이번이 태어나서 처음 하는 수술이라고 합니다.

<인터뷰> 이주희(신장 기증인) : "사실 명절 후에 수술을 할까도 고민해봤는데, 조금 더 빨리 좋은 소식으로 (수혜자가) 건강을 회복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제가 명절 전에 조금 더 서둘러서..."

10년 전부터 장기기증 운동을 알게 됐고 건강이 좋지 않은 남편을 보면서 먼저 베풀자는 마음을 갖게 됐습니다.

20년 넘게 신부전증을 앓아 온 50대 남성에겐 천사가 준, 설날 선물입니다.

<인터뷰> 신장 기증 수혜자(음성 변조) : "설날이 새로운 시작이잖아요. 새해 첫 날. 새해 첫 날을 새로운 생명을 가지고 새롭게 태어나는 느낌입니다."

가족과 떨어져 명절을 보내 쓸쓸하지 않냐 물었더니 선생님은 더 베풀겠다는 말로 답을 대신했습니다.

<인터뷰> 이주희(신장 기증인) : "나눔을 처음으로 실천했으니까 앞으로 살아가면서 저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주위 사람들을 살피면서, 도우면서 살아가겠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