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성영 24점’ 국민은행, KEB하나 꺾고 시즌 8승 거둬
입력 2017.01.26 (22:18) 수정 2017.01.26 (22:20) 연합뉴스
청주 국민은행이 여자프로농구 최하위 탈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국민은행은 26일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천 KEB하나은행과 홈 경기에서 71-61로 이겼다.

8승 16패가 된 국민은행은 여전히 최하위에 머물렀지만 5위 구리 KDB생명(9승 16패)과 승차를 0.5경기로 좁혔다.

또 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있는 3위에 올라 있는 인천 신한은행(10승 14패)을 2경기 차로 추격했다.

국민은행은 가드 심성영이 혼자 24점을 넣고 리바운드 5개를 걷어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번 시즌 신인상을 놓고 경쟁하는 박지수(국민은행)와 김지영(KEB하나)의 대결에서는 8점, 9리바운드를 기록한 박지수가 4점, 4어시스트의 김지영에게 판정승을 거뒀다.

강이슬이 23점으로 분전한 KEB하나는 6연패 늪에 빠졌다. 10승 15패로 공동 3위에서 4위로 내려왔다.
  • ‘심성영 24점’ 국민은행, KEB하나 꺾고 시즌 8승 거둬
    • 입력 2017-01-26 22:18:54
    • 수정2017-01-26 22:20:29
    연합뉴스
청주 국민은행이 여자프로농구 최하위 탈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국민은행은 26일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천 KEB하나은행과 홈 경기에서 71-61로 이겼다.

8승 16패가 된 국민은행은 여전히 최하위에 머물렀지만 5위 구리 KDB생명(9승 16패)과 승차를 0.5경기로 좁혔다.

또 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있는 3위에 올라 있는 인천 신한은행(10승 14패)을 2경기 차로 추격했다.

국민은행은 가드 심성영이 혼자 24점을 넣고 리바운드 5개를 걷어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번 시즌 신인상을 놓고 경쟁하는 박지수(국민은행)와 김지영(KEB하나)의 대결에서는 8점, 9리바운드를 기록한 박지수가 4점, 4어시스트의 김지영에게 판정승을 거뒀다.

강이슬이 23점으로 분전한 KEB하나는 6연패 늪에 빠졌다. 10승 15패로 공동 3위에서 4위로 내려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